Huffpost Korea kr

신성우가 오는 12월에 드디어 결혼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원조 테리우스'로 불리는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신성우(49)가 12월 결혼식을 올린다.

27일 가요계에 따르면 신성우는 12월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웨딩홀에서 약 4년간 교제한 박모(34) 씨와 화촉을 밝힌다.

the

신성우의 한 측근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년 4월이 되면 교제한 지 만 4년이 된다"며 "일반인 여성인 여자친구는 신성우와 나이 차는 많이 나지만 사려 깊은 성격이다. 평소 신성우를 살뜰히 챙긴다"고 말했다.

이어 "이달 개막하는 뮤지컬 '록키' 공연으로 인해 결혼식을 월요일로 잡았다"고 덧붙였다.

신성우는 지난해 방송에서 여자친구의 존재를 공개하기도 했다.

KBS 2TV '해피투게더 3'에 출연한 그는 "결혼을 약속한 여자친구가 있다"고 밝혔다.

1992년 2집 '내일은 향해'로 데뷔한 신성우는 조각 같은 외모로 '테리우스'란 별명을 얻었으며 '서시', '노을에 기댄 이유' 등의 대표곡이 있다. 현재 뮤지컬 배우로 활약 중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