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차두리, 슈틸리케호 전력분석관으로 선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차두리(36)가 축구 국가대표팀의 전력분석관으로 선임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전 국가대표 선수 차두리를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의 전력분석관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1

활동 기간은 다음달 7일로 예정된 대표팀 소집일부터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까지다. 기간 연장 여부는 최종예선이 끝난 이후 다시 협의할 예정이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오후 2시 서울 신문로 아산정책연구원 강당에서 차두리와 이용수 기술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선임에 따른 기자회견을 갖는다. 독일에서 지도자 연수중이던 차두리는 지난 26일 귀국했다.

차두리의 대표팀 합류는 최근 협회 기술위원회가 슈틸리케 감독의 동의를 받아 차두리에게 제안하면서 이루어졌다.

이용수 기술위원장은 “최근 대표팀이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풍부한 경험과 능력을 가진 차두리의 합류가 큰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 전력분석은 물론 코칭 스태프와 선수들간의 가교 역할을 훌륭히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아울러 “현재 차두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B급 지도자 자격증을 갖고 있다. 대표팀 코치에 필요한 A급 자격증은 아직 보유하고 있지 않은만큼, 코치가 아닌 지원 스태프의 일원으로 활동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해 직책을 전력분석관으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