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의 태블릿PC 속에서 정호성 비서관과의 관계가 드러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알려진 최순실 씨의 태블릿PC 속 문서 작성자가 정호성 청와대 비서관이라고 JTBC가 26일 보도했다.

JTBC는 이날 방송에서 최순실 씨의 삼성 갤럭시 태블릿 PC가 김한수 현임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운영하던 회사 '마레이 컴퍼니'의 명의로 개통됐고, 김한수 행정관은 박 대통령의 후보 시절 대선 캠프의 소셜미디어 관리자를 거쳐 인수위원회에서도 근무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sdf

이 태블릿PC 속에는 2012년 당시 대선 후보였던 박근혜 대통령의 유세문 두 건, 2013년 국무회의 모두 발언 등이 발견됐으며, 문건 총 4건의 최종 작성자는 'narelo'라는 ID를 사용한 사람이었다. JTBC의 조사 결과, 이는 청와대 정호성 비서관이 꽤 오랜 시간 사용했던 ID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sdf

위 문건 중 일부는 niet24와 iccho라는 아이디 사용자가 처음 작성해, ID 'narelo'를 사용 중인 정호성을 거쳐 최종 저장됐다. 이에 JTBC는 "이들 문건의 최종 원고가 최순실 씨와의 상의를 거쳐 완성된 것은 아닌지 의혹이 제기된다"고 보도했다. JTBC는 이어 문서에 유통 경로가 기록되어있는 만큼, 문서 작성 유출이 조직적으로 시행됐을 가능성도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호성 비서관은 최순실의 전남편인 정윤회가 발탁해 지난 1998년 박 대통령의 정계 입문 당시부터 보좌했다. 이에 JTBC는 최순실이 정윤회와 정호성을 통해 국정에 개입했을 가능성을 언급하며, 결국 최순실과 박 대통령의 연결고리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태블릿PC의 실사용자가 최순실 씨인 것은 PC 내부에서 발견된 최순실 씨의 셀카 사진과 '연이'라는 이름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연이'는 최순실 씨 딸인 정유라 씨의 개명 전 이름 정유연을 의미한다.

sdf

sdf
JTBC에 의하면 최 씨는 지난 2012년, 대선을 6개월 앞둔 시점부터 김한수 행정관이 개통한 태블릿PC를 사용하기 시작했고, 내부에는 보안을 위해서 극소수의 전화번호만 유지했다. 태블릿에서는 '한 팀장'으로 불리는 김한수 행정관과 박근혜 대통령의 번호가 확인됐으며, 이메일에는 박 대통령의 것으로 추정되는 ID 'greatpark1819'의 주소가 저장되어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