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안종범 지시로 SK 찾아가 80억 달라고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df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최순실씨의 ‘지시’를 받아 케이(K)스포츠재단이 에스케이(SK)에 80억원을 요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정현식(63) 케이스포츠재단 전 사무총장은 검찰 소환을 앞두고 26일 <한겨레>와 단독으로 만나 “지난 2월29일 처음으로 에스케이를 찾아가 80억원 투자 유치를 설명하고 며칠 뒤 안종범 수석한테서 전화가 왔다”며 “안 수석은 ‘에스케이와 얘기는 어떻게 됐냐’며 이것저것을 물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안 수석에게 ‘에스케이에서 우리 쪽 투자 제안서에 대한 내부 검토를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정 전 사무총장은 애초에 이 사업을 지시한 인물이 최순실씨였다고 증언했다. 그는 “최순실씨가 ‘에스케이와 이야기가 다 됐으니, 가서 사업 설명을 하라’고 지시했다”며 “최순실씨는 재단에 공식 직함이 없었지만 설립 때부터 ‘회장님’으로 불리며 재단을 지휘하는 위치였다”고 말했다. 사업 설명서는 최순실씨의 ‘심복’인 재단의 박헌영 과장이 만들어 왔으며, 에스케이 쪽에 설명을 주도한 것도 박 과장이라고 정 전 사무총장은 밝혔다.

투자 명목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대비해 비인기종목 유망주들의 독일 전지 훈련 지원이었다. 투자금이 재단으로 들어오면 최순실씨가 독일에 세운 유령회사 ‘비덱스포츠’에 위탁 운영을 맡기는 구조였다. 정 전 사무총장은 같이 동행한 박헌영 과장에게 “도대체 비덱이라는 곳이 뭘 하는 곳인데 그곳에 투자를 해야 하느냐” 물었더니 “회장님이 비덱으로 하라고 결정을 하셨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재단과 에스케이의 첫 면담 자리엔 명함에 비덱 한국사무소 이사라고 박은 장아무개씨도 동행했다.

케이스포츠는 그 뒤 3월30일, 4월20일 두 차례 더 에스케이를 찾아갔다. 이 과정에서 에스케이 쪽은 사업의 구체성 결여와 과도한 투자금액 등을 이유로 투자금 축소를 요구했다. 정 전 사무총장은 “막판에 에스케이 쪽에서 ‘이런저런 조건을 따지지 않고 30억원을 내놓을 수 있다’는 제안을 해왔다”며 “이를 보고받은 최 회장은 ‘그럼 그냥 받지 않는 걸로 하자’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정 전 사무총장은 27일 검찰에 출두하면 자신이 안 수석이나 최씨와 주고받은 통화 및 문자, 일지 내역 등을 검찰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안 수석은 “전혀 모르는 얘기다”라며 “케이스포츠나 에스케이 관계자와 통화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에스케이 관계자도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