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 심각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파문'에 대해 청와대 비서진 교체와 내각 개편 등 국정쇄신이 필요하다는 새누리당의 요청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박 대통령이 26일 오후 직접 전화를 걸어와 "당 최고위원회의 입장을 들었다. 이번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이 대표는 이런 통화 내용을 긴급 의원총회에서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새누리당은 긴급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박 대통령에게 인적쇄신을 요청하기로 결정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이 청와대와 정부 내각에 대폭적인 인적쇄신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이번 사태와 직간접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예외 없이 교체해야 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회의 결과를 전했다.

새누리당은 또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최순실씨에 대한 각종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특별검사 도입에 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특검 실시를 위한 여야 협의를 바로 시작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l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만시지탄"이라며 "특검은 시작일 뿐"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의 특검 수용 결정 직후 낸 논평에서 "새누리당은 이번 특검수용을 당장의 어려움을 피해가려는 수단으로 생각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사상 초유의 국정운영농단에 대해 뼈를 깎는 반성과 총체적인 점검이 반드시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특검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새누리당에서 전격적으로 특검을 수용한 것은 다분히 대통령을 보호하려는 정략적인 호도책"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는 "일부 야당에서 특검 요구나 탄핵소추 운운은 실효적 효과도 없고 역풍의 우려도 크다"며 "더민주의 특검 제안 또한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27일 오전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해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