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BJ들의 이어진 이탈에 '아프리카TV' 측이 새로운 운영정책을 발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DELE CONCERT
Afreeca TV
인쇄

아프리카TV가 BJ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동시 송출, 상업방송에 대한 새로운 운영정책을 발표했다. 최근 들어 이어진 BJ들의 이탈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인기 BJ 대도서관과 윰댕 부부가 기존의 방송 플랫폼이던 아프리카TV를 떠나 유튜브에 자리를 잡았다. 아프리카TV측의 방송 서비스 정지 처분 때문이었다.


1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아프리카TV 측은 대도서관과 윰댕 부부가 "상업방송 정책을 위반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6일 일본 모델인 시노자키 아이가 출연한다는 사실을 미리 아프리카TV 측에 공지하지 않았다. 유명 모델의 출연이므로 미리 알렸을 경우 아프리카TV 측이 더 많은 광고를 노출할 수 있었으나, 이를 알리지 않아 트래픽에 비해 적은 광고가 노출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도서관과 윰댕 부부가 유튜브로 떠난 뒤 아프리카TV의 인기 BJ들이 줄지어 이탈하기 시작했다. 밴쯔와 양띵 역시 유튜브에 자리를 틀었다.

4749584

밴쯔.

결국 아프리카TV 측은 새 운영정책을 발표했다. 블로터에 따르면 아프리카TV는 논란이 됐던 '동시송출'과 '상업방송'에 대한 정책을 명확히 하기로 정했다. 일반 BJ는 다른 플랫폼을 통한 동시송출을 진행해도 아무 영향을 받지 않는다. 그러나 베스트BJ의 경우에는 동시송출이 불가능하다. 다만 다른 플랫폼에서 다른 시간에 별도로 진행하는 방송에 대해서는 관여하지 않는다.

또 기존에 논란이 됐던 '광고송출료'에 대한 비판을 수용했다. IT조선에 따르면 BJ들은 이제 상업방송을 진행할 때 아프리카TV에 별도의 비용, 수수료, 호스팅비 등을 내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상업방송의 경우 반드시 사전 심의가 필요하다.

이밖에도 아프리카TV는 연간 최소 5억 원의 콘텐츠 제작 비용을 BJ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Close
120년 전 한국 전통놀이 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