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의 '성 평등 수준', 지난해보다 한 계단 떨어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sbank
인쇄

한국의 양성평등 수준이 전 세계 144개국 중 116위로 여전히 하위권에 머물고 있다는 세계경제포럼(WEF) 조사결과가 나왔다.

WEF가 26일 발표한 '세계 성 격차 보고서 2016'(Global Gender Gap Report 2016)에 따르면 한국은 성 격차 지수 0.649로 조사 대상 144개국 중 몰디브(115위)와 앙골라(117위) 사이의 116번째를 기록했다. 성 격차 지수는 1에 가까울수록 더 평등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의 이 부문 순위는 작년 조사에서는 145개국 중 115위, 2014년에는 142개국 중 117위였다.

e

지난해보다 한 계단 떨어졌다. 랭킹 전체를 보고 싶다면 여기 들어가 보면 된다.

WEF는 2006년부터 11년째 경제 참여·기회, 교육 성과, 보건, 정치 권한 등 4개 분야에서 성별 격차를 수치화해 국가별 순위를 매기고 있다.

올해 지수를 분야별로 보면 한국의 보건은 76위, 정치 권한은 92위였으나 교육 성과는 102위, 경제 참여·기회가 123위로 그보다 순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참여·기회 중에서도 남녀 임금의 격차가 특히 좁혀지지 않는 것으로 지적됐다.

비슷한 일을 할 때의 임금 평등(설문) 항목에서 125위에 그쳤고, 추정 근로소득(구매력 기준) 수준도 남성이 4만6천183달러, 여성이 2만760달러로 격차를 나타내 120위에 그쳤다.

보건 분야에서는 건강기대수명 평등에서 세계 1위지만, 출생 시 남녀 성비 불균형은 125위로 분야 전체 순위를 깎았다.

정치 권한 분야에서는 여성 국가수반 집권 기간 항목이 29위로 높으나 각료 중 남녀 비율이 128위에 불과했다.

교육 분야에서는 식자율(글을 읽을 수 있는 비율) 평등 항목에서 66위로 높지만, 고교 졸업 후 3차 교육 평등도에서는 112위에 그쳤다.

이번 조사결과에서는 전 세계 차원에서 부정적인 변화가 관측됐다.

전 세계 남녀 경제적 격차가 지난 4년간 더 벌어져 2008년 금융위기 이래로 가장 심각한 수준이 됐다.

WEF는 경제적 양성평등을 이루기 위해 걸리는 시간이 작년 118년에서 올해 170년으로 급격하게 늘어났다고 추산했다.

가장 양성평등이 잘 실현된 나라는 여전히 아이슬란드(0.874)이며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 국가들이 나란히 뒤를 이었다.

아시아 국가 중에는 필리핀이 7위로 가장 높고 인도와 인도네시아가 각각 87, 88위로 한국보다 높다. 중국은 99위, 일본은 111위다.

최하위권에 있는 국가들은 예멘, 파키스탄, 시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등 대부분 중동 국가들이다.

WEF 보고서 전문을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Close
여성시대 지하철 광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