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 정진석, "최순실을 반드시 검찰 포토라인에 세우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6일 이른바 '최순실 파문'에 대해 "청와대는 즉각 사정 당국에 최순실과 그 일가의 국내 송환을 지시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우리는 최순실 국정농단의 실체를 파악하고 관련자들을 전원 의법 조치하기 위해 어떤 수단도 마다치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요청했다.

그는 그러면서 "최순실을 반드시 국내에 송환해서 국민이 보는 앞에서 검찰의 포토라인에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국민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휘하는 검찰을 신뢰하지 않을 것"이라며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한 뒤 "국정농단을 예방하지 못한 청와대 비서진과 내각에 대한 전면적인 인적 쇄신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 당은 영문도 모른 채 아픈 돌팔매를 정면으로 맞았지만 이제부터 당의 명운이 우리의 양어깨에 달려있다는 생각으로 냉정하고 냉철하게 헤쳐나가야 한다"면서 "비상한 시국에 민생 현안과 예산을 살펴야 한다"고 당 소속 의원들에게 당부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민과 역사 앞에서 더이상 부끄럽지 않게 결연한 자세로 임할 것"이라며 "오직 국민과 대한민국만 바라보며 결속해서 비상시국을 헤쳐나가자"고 강조하기도 했다.

1

이정현 대표는 이날 긴급 최고위원 간담회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이 청와대와 정부 내각에 대폭적인 인적쇄신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번 사태와 직간접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예외 없이 교체해야 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며 "인적쇄신에 있어서는 어떤 것에도 연연해서는 안되고 과감하고, 지체없이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이 자리에 참석한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전달됐다고 이 대표는 전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