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영선의 2년 전 의혹제기는 오늘날의 사태를 예견하고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청와대 문건이 최순실 씨에게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2년 전 국회에서도 청와대 문건의 외부유출 의혹에 대한 지적이 있었던 것으로드러나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26일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박 의원은 2014년 7월7일 국회 운영위 회의에서 청와대 이재만 총무비서관을 향해 청와대 서류를 갖고 외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그 이유를 집중 추궁했다.

속기록에서 박 의원은 "이 총무비서관이 밤에 외출을 자주 한다고 들었고, 목격자도 있더라. 왜 밤에 자주 외출하느냐"고 물었다.

24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

이 총무비서관이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고 하자 박 의원은 "얘기를 들었다. 서류를 잔뜩 싸들고 밤에 외출하는 것을 본 사람이 있더라. 그것도 자주 (외출했다고 한다)"라고 다시 캐물었다.

이에 이 총무비서관은 "특정한 목적이 있어서 외출한다기보다는 청와대에서 집으로 갈 때 제가 (작업)하다 만 서류라든지, 집에서 보기 위한 자료들을 가지고 가는 수는 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이 "총무비서관이 청와대 서류를 함부로 집에 가져간 것이냐"고 재차 캐묻자 이 총무비서관은 "(박 의원이) 서류하고 말씀을 하셔서 제가 서류라고 표현을 한 것이고, 제가 읽고 있는 책이라든지, 제가 갖고 있는…"이라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읽고 있는 책이 분명히 아니라고 들었다. 대한민국이 잘못돼도 굉장히 잘못돼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왜 밤에 자주 서류를 싸들고 외출하는지 서면으로 답변해달라"고 요구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