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충북도교육청 모든 직원들에게 '동성애 반대' 책자가 발송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충북도교육청 모든 직원들에게 동성애의 문제점 등을 다룬 책자가 무더기 발송됐다. 교육청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청탁금지법)에 저촉될 소지가 있다고 판단, 일괄 반송키로 했다.

26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5일 본청의 거의 모든 직원이 해당 책자를 우편물로 받았다.

the

발송인은 서울에 주소를 둔 동성애에이즈예방연구소였고, 바른교육교수·교사연합 명의로 된 '안내의 글'이 동봉됐다.

이 글은 "최근 2∼3년간 청소년 에이즈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교육을 담당하는 교육자로서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정책을 입안하고 교육의 내용이나 방향 설정에 관여하거나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는 분들께 정확하고 유용한 정보들을 빠르게 제공하기 위해 이 책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이 책자가 다른 시·도교육청에도 발송된 것으로 파악했다.

도교육청의 한 부서장은 "책 내용을 떠나 시중에서 1만2천원에 팔리는 책을 무료로 받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판단, 전량 반송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공보관실 관계자는 "판매용 도서여서 일종의 금품으로 해석할 수 있고, 글 내용이 직무에 영향을 미칠 목적인 것으로도 보여 청탁금지법 저촉 소지가 있다"며 도교육청 차원에서 일괄 반송 처분할 방침임을 밝혔다.

동성애에이즈예방연구소 측은 "교육에 참고하라고 무료로 보낸 것이지 대가성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