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석민 결승포' NC, LG 꺾고 창단 첫 KS 진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NC 다이노스가 LG 트윈스를 누르고 창단 후 처음으로 한국시리즈(KS)에 진출했다.

NC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4차전 방문경기에서 박석민의 역전 결승포를 앞세워 LG를 8-3으로 꺾었다.

1-1로 맞선 7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박석민이 LG 두 번째 투수인 데이비드 허프를 좌월 솔로 홈런으로 두들겨 승부를 갈랐다.

선발 등판한 에릭 해커는 7이닝 동안 6안타와 사4구 4개를 주고 1실점으로 막아 NC 승리의 또 한 축을 떠받쳤다.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홈 1, 2차전에서 차례로 3-2, 2-0 승리를 거두고서 잠실 원정길에 오른 NC는 전날 3차전에서 11회까지 혈투를 벌인 끝에 1-2로 졌지만 이날 다시 이겨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한국시리즈 티켓을 손에 넣었다.

NC가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것은 1군 진입 후 네 시즌째 만에 처음이다.

2011년 KBO리그 9번째 구단으로 창단한 NC는 이듬해 퓨처스(2군)리그에서 적응력을 키운 뒤 2013년 1군 무대에 합류했다.

2014년에는 처음 포스트시즌에 나서서 준플레이오프에서 LG에 1승 3패로 졌다.

지난해에는 정규시즌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직행했지만 두산 베어스에 2승 3패로 뒤져 한국시리즈행이 무산됐다.

하지만 또다시 정규시즌 2위로 3년 연속 포스트시즌을 맞은 올해는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무대까지 밟게 됐다.

플레이오프 4경기에서 9타수 2안타(타율 0.222) 2홈런 3타점을 기록한 박석민은 기자단 투표에서 25표 중 22표를 받아 해커(3표)를 제치고 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홈런 두 방이 모두 NC에 승리를 안긴 결승포였다.

박석민은 KBO리그 사상 처음으로 7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출전할 기회도 잡았다.

42

NC는 21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고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두산과 7전 4승제로 올해 한국프로야구 챔피언 자리를 놓고 다툰다.

두산과 NC의 한국시리즈 1차전은 29일 오후 2시 잠실구장에 열린다.

반면, 준우승한 2002년 이후 14년 만에 한국시리즈 진출을 노린 LG의 올해 가을야구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시작해 플레이오프로 막을 내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