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 청와대 민정수석실 인사 개입 의혹이 제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순실씨가 인사 검증과 공직자 감찰을 진행하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인사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42

TV조선 10월25일 보도에 따르면 최씨의 개인 사무실에 존재한 민정수석 추천 관련 문건을 확보했다. '민정수석실 추천인 및 조직도'라는 제목이 달려 있는 이 문건에는 가장 위쪽엔 '현재 민정수석'이라며 2014년6월까지 재직했던 홍경식 전 민정 수석 비서관의 사진과 프로필이 적혀 있다. 당시 이중희 민정비서관과 김종필 법무비서관의 사진과 프로필도 나와있다.

맨 아래엔 홍 수석의 후임 민정수석으로 곽상욱 감사위원이 추천돼 있고 출생지와 출신 고교, 대학 경력이 상세하게 적혀 있다.

TV조선에 따르면 청와대 출신 관계자는 "문건에 들어간 색이나 양식 글씨체 등이 청와대 게 맞고, 대통령이 사진을 봐 사진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하지만 곽 감사위원은 민정수석에 임명되지 않았다. 본인 역시 '추천'을 받았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증언했다.

TV조선은 "최씨가 곽 감사위원의 민정수석 임명을 틀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민정수석 추천과 관련된 문건이 최씨 손에서 나온 것만으로도 인사개입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 하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공직자 감찰과 인사 검증을 진행하는 핵심 부서"라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