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도 "국민에게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최순실 의혹' 대국민사과문을 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JH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도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새누리당은 25일 김현아 대변인 명의로 된 논평에서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집권 여당으로서 작금의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은 "그 많은 문건이 계속 유출되었다는 것에 대해서는 반드시 진상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국민의 우려와 심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엄중한 후속조치를 당내 의견을 모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의 사과는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등을 미리 받아보고 수정까지 한 정황이 담긴 파일이 발견됐다는 24일 JTBC 보도에 대한 것이다.

ljh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오전 "청와대의 입장과 해명을 먼저 들어봐야겠다"면서도 '저도 연설문 쓸 때 친구에게 물어본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바 있다.

반면 정진석 원내대표는 "집권여당 지도부의 한사람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사정당국은 청와대의 누가 일개 자연인에 불과한 최순실에게 문서를 전달했는지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정현 대표는 이날 오후 박 대통령의 대국민사과 직후 최고위원회와 중진의원 간담회를 긴급 소집해 사실상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그러나 중진의원 간담회는 '참석자 저조'로 취소됐다.

다음은 사과문 전문.

새누리당은 청와대 연설문이 유출된 사건과 관련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아울러 집권 여당으로서 작금의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깊은 사과를 드린다. 현 정치적 상황에 대해 가장 많은 절망은 아마 우리 국민들이 느끼실 것이다. 오늘 대통령께서도 사과와 입장표명을 하셨다. 아마 대통령도 이 사건에 대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신 것으로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많은 문건이 계속 유출되었다는 것에 대해서는 반드시 진상규명이 있어야 할 것이다. 지금이라도 객관적이고 신속한 수사로 이번 사건의 실체를 확인해 그에 따라 납득할만한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다.

새누리당은 국민의 우려와 심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엄중한 후속조치를 당내 의견을 모아 요구할 것이다.

2016. 10. 25.
새누리당 공보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