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권력서열 1위 최순실'을 처음 말했던 박관천 전 경정이 심경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WAN CHON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의 핵심 인물인 박관천 전 경정이 지난 4월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2심 선고공판에서 집행유예 선고를 받고 석방된 뒤 취재진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황당한' 소리를 하는 사람에서 '예언자'까지. 1년도 훨씬 전에 '최순실이 권력서열 1위'라는 발언으로 화제를 모았던 박관천 전 경정 이야기다. 그의 발언을 두고 '황당하다'고 평했던 동아일보의 2015년 1월 기사는 이제 누리꾼들의 '성지'가 됐다.

JTBC의 24일 보도 등으로 그것이 사실이었음을 만천하가 다 알게 된 상황에서 박 전 경정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박 전 경정이 국민일보의 통화에서 입을 열었다.

"검찰 수사에서 권력서열을 얘기한 것은 검찰을 통해 마지막으로 VIP(대통령)께 드리는 고언이었다. 검찰이 (비선실세를) 알면 예방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비난하려고 얘기한 게 아니고 앞으로는 분명히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해 말했다... 옳은 말을 하는 게 내 임무였다. 끝까지 소신을 굽히지 않고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얘기했다." (국민일보 10월 25일)

그러나 박 전 경정은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말을 아꼈다고 한다.

“지금은 간언을 하는 게 내 임무가 아니다”고 했다. 다만 ‘(최씨 관련 내용을 파악한 게) 최씨와 관련된 사업들이 벌어지던 2014년이 맞느냐’는 물음에는 “맞다. 그때였다”고 답했다. (국민일보 10월 25일)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