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승민 '최순실 의혹'에 대해 "증거 다 나왔다. 이건 나라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대권 잠룡 중 한 명인 유승민 의원은 25일 정권 비선 실세라는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각종 연설문을 사전에 수정하고 미르·K스포츠 재단의 기업모금에 관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증거가 이제 다 나왔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서강대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한 특강에서 최씨와 연관해 떠도는 의혹들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그런데 법원 판사들이, 검찰의 검사님들이 제대로 하느냐"면서 "국민 중에 우리 검찰이 도쿄지검 특수부처럼 사명감으로 자기 본분을 다하고 추상같은 법집행을 할 것으로 믿는 대한민국 국민이 몇 명이나 되느냐"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또 "박근혜 대통령이 뭐 그렇게 무섭기에 새누리당 의원들은 저럴까 하고 (국민은) 피상적으로 볼지 몰라도, 우리 의원들이 정당과 국회의 기본에 충실하게 행동한다면 청와대 오더를 받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24

이어 "그런데 헌법에서 정한 본분을 잊고 청와대에서, 그것도 대통령이 직접 전화하는 것도 아니고 밑에 비서들이 전화하는 것을 받고, 원내대표와 당 지도부가 휘둘리면 당이 제대로 돌아갈 리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청 수평 관계가 중요한데, 그걸 제대로 못 한 책임은 힘센 대통령뿐 아니라 알아서 그렇게 한 의원들에게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유 의원은 "최근 사태를 보면서 '이건 정말 나라도 아니다'는 생각을 나도 한다"고 한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