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결국 새누리당 원내대표까지 "대통령이 해명하라"고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5일 이른바 '최순실 의혹'과 관련, 검찰 등 사정 당국이 최씨 일가의 신병 확보 등을 통해 전면적이고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이번 의혹에 대해 국민 앞에 소명해야 하며,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 연설문이 미리 최씨에게 전달됐다는 언론보도를 언급한 뒤 "집권여당 지도부의 한사람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42

그는 "사정당국은 청와대의 누가 일개 자연인에 불과한 최순실에게 문서를 전달했는지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어떤 범죄를 저지르고, 어떤 농단을 저질렀는지 한 점 의혹없이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순실 일가와 측근이 대기업 기부금을 모아 해외로 돈을 빼돌린 게 사실이라면 용서할 수 없는 중대 범죄"라며 "청와대에 숨어서 조직적 범죄를 비호한 공직자를 찾아 한 명도 빠짐없이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검찰은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 수사에 명운을 걸어야 한다"며 "사정당국은 즉각 인터폴과의 공조에 나서 최씨 일가의 신병을 확보해 국내로 데려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언론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국민께 소명하고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대통령과 정부, 국회는 각자에게 맡겨진 역사적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 수석에 대해 "당장 자리에서 물러나라. 검찰 수사를 보고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한가한 말을 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최초의 현직 검사장 구속, 최순실 호가호위 책임, 청와대 보안 및 공직기강 등의 책임이 있는 민정수석이 자리를 보전하면서 진상을 밝힐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