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BJ들이 '아프리카TV'에서 줄지어 이탈하고 있고, BJ철구가 이들을 비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17일 인기 BJ 대도서관과 윰댕 부부가 기존의 방송 플랫폼이던 아프리카TV를 떠나 유튜브에 자리를 잡았다. 아프리카TV측의 방송 서비스 정지 처분 때문이었다.

아프리카TV측에 따르면 이들은 "상업방송 정책을 위반했"기에 이런 처분을 받았다. 원인이 된 방송은 지난 6일 일본 모델인 시노자키 아이가 출연한 편이었다. 시노자키 아이가 출연한다는 사실을 미리 고지하지 않아 방송 서비스가 중지된 것이다.


1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유명 모델의 출연이므로 미리 알렸을 경우 아프리카TV측은 더 많은 광고를 노출할 수 있었으나,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아 트래픽에 비해 적은 광고가 노출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사건 이후 대도서관과 윰댕은 아프리카TV를 떠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이 떠나자 아프리카TV의 인기 BJ 김이브, 밴쯔 등은 아프리카TV의 처사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2

김이브.

4749584

밴쯔.

결국 밴쯔와 또 다른 BJ인 양띵 역시 아프리카TV를 떠나 유튜브를 통해 방송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도서관과 윰댕에 이어 벌써 네 번째 BJ 이탈이다.

이에 '아프리카 1위' BJ로 통하는 철구가 '일침'을 가했다. 디스패치는 철구가 방송 중 "제일 이해할 수 없는 게 갈 거면, 그냥 조용히 가지"이라고 입을 뗐다고 전했다. 여기에는 비속어도 섞여 있었다.

1

매체에 따르면 그는 "밴쯔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게임하는 사람들"이라고 말하며 "지금 아프리카TV에 BJ가 많은데 '나도 가야하나'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등 분란을 일으킨다. 다른 BJ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투데이에 따르면 철구는 아프리카TV에 대한 굳은 신뢰를 표현하며 "나는 아프리카TV를 절대 떠나지 않는다. 이용자가 2~3명이 돼도 여기서 방송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은 과거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한 BJ의 말을 인용해 "유튜브가 중계 시스템 등 기술적인 문제를 개선하고 지금과 같은 수익 구조를 보장해주면 아프리카 TV는 싸이월드처럼 무너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