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250회의 페이스 페인팅을 통해 진화 이론을 보여준 아티스트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진화 이론에 대해 모두가 학교에서는 배웠지만 설명하기는 쉽지 않다.

영국 런던에서 페이스페인팅과 스탑모션 영상을 통해 작품을 만들어내는 예술가 엠마 엘렌은 지구의 진화 이론을 단 1분 27초 만에 볼 수 있는 영상을 제작했다. 얼굴에 그림을 그리는 것만으로 말이다.

이 작품의 제목은 "산티아고"로, 어떻게 인간이 진화해 왔고 미래의 인간은 어떻게 변할 지 보여준다. 이 작품을 만들기 위해 엘렌은 자신의 얼굴에 1,250회 이상의 페인팅 작업을 해야 했다.

엘렌은 레딧 유저인 저스틴 산티아고의 조언으로 이 작품을 만들었다. 산티아고는 엘렌의 이전 작품을 본 뒤 인간의 진화에 대해 보여주는 작품을 만들면 좋겠다는 평을 남긴 바 있다.

아래는 산티아고가 본 엘렌의 작품, '루비'이다. 인간이 나이들어가는 과정과 새로운 탄생에 대해 묘사했다.

h/t 허핑턴포스트미국판

Close
인류가 달에 두고 온 10가지 기이한 물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