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세계최대 마약 생산국의 아편 생산량이 작년보다 43% 증가할 전망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FGHAN OPIUM
FILE - In this April 11, 2016 file photo, an Afghan farmer shows some harvested raw opium at a poppy field in Zhari district of southern Kandahar province, Afghanistan. Afghanistan saw an increase of 10 percent in opium poppy cultivation and 91 percent decrease in eradication across the country, according to a new joint survey released by the UN and Afghan government. The report released Sunday, Oct. 23, 2016, showed the total area under cultivation in Afghanistan at an estimated 201,000 hectare | ASSOCIATED PRESS
인쇄

세계 최대의 마약 생산국인 아프가니스탄에서 올해 아편 생산이 작년보다 43%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4일 유엔마약범죄사무국(UNODC)과 아프간 마약퇴치부가 함께 발간한 '2016 아프간 아편-양귀비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아프간에서는 마약 헤로인의 원료인 아편이 모두 4천800t 생산돼 지난해 3천300t보다 43%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아프간 내 양귀비 경작면적이 지난해 18만3천ha에서 올해 20만1천ha로 10% 늘어난 데다 1ha당 아편 생산량도 18.3㎏에서 23.8㎏으로 대폭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반면에 아프간 당국이 올해 제거한 양귀비밭은 지난해 3천760ha보다 훨씬 작은 355ha에 그쳐 양귀비 경작지 제거에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싱크탱크 우드로윌슨센터의 남아시아 전문가 마이클 쿠겔만은 "아프간 정부와 15년째 내전 중인 탈레반은 양귀비밭에서 주된 이익을 거두고 있다"면서 아편 생산 증가가 아프간 안보 위협을 높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모하마드 하니프 다니시아르 아프간 마약퇴치부 대변인은 올해 탈레반 장악지역이 늘어나 안보 상황이 악화하면서 정부의 양귀비밭 제거 계획이 제대로 실행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영국 BBC 방송은 아편이 정부 장악지역에서도 널리 생산되고 있으며 양귀비 재배가 농민들의 상당한 수입원이라는 이유로 공무원들이 묵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UNODC 아프간 지역 대표인 안드레이 아베티시안은 "마약은 테러뿐만 아니라 부패와도 직접 연결돼 있다"면서 "마약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아프간이 직면한 다른 문제를 풀 수 없다"고 미국 CNN 방송에 말했다.

앞서 살라마트 아지미 아프간 마약퇴치부 장관은 내년에는 수도 카불을 비롯해 헤라트, 발흐, 카피사, 바글라, 자우잔 등 6개주에서는 마약 생산을 완전히 없애겠다는 구상을 최근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