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50대 남성이 부부싸움 중 불을 질러 딸을 숨지게 했다. 그 이유가 가관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gettyimagesbank
인쇄

전남 해남경찰서는 부부싸움을 하다 불을 질러 딸을 숨지게 하고, 아내를 중태에 빠지게 한 혐의(현주건조물방화치사상)로 박모(51)씨에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박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 12분께 전남 해남군 해남읍 자신의 주택 거실에 휘발유를 뿌린 후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딸(16)이 숨졌고, 아내(52)가 전신에 2도 화상을 입고 중태다.

조사결과 박씨는 아내가 말리던 고구마를 치우지 않는다는 이유로 부부싸움을 하다가 술에 취해 휘발유를 거실에 끼얹은 것으로 드러났다.

부부싸움 도중 집 밖으로 뛰쳐나간 박씨는 "아내의 버릇을 고쳐주겠다"며 인근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사 거실에 뿌렸다.

그러나 박씨는 "휘발유를 뿌린 것은 사실이나, 불은 아내가 붙였다"고 범행 사실을 부인했다.

경찰은 박씨가 평소 의처증과 결벽증 증상을 보이며 아내와 자주 다투다 술김에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추가 현장감식으로 박씨가 불을 질렀는지 규명할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