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두 번' 태어난 아기가 있다. 기적적인 수술 성공 덕택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ABY HOSPITAL
small premature baby lies in an incubator a grown hand reaches in grasping the foot in caring manner | Photodisc via Getty Images
인쇄

임신 6개월 무렵 엄마 뱃속에서 나와 종양제거 수술을 받은 다음 다시 뱃속에 들어갔던 아기가 12주를 마저 채운 후 성공적으로 세상에 나왔다.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베일러 병원 아동태아센터 수술팀은 텍사스 플레이노에 사는 임신부 마거릿 뵈머를 초음파 검진하다 임신 16주가 된 태아에 '천미골 기형종'이라는 악성 종양을 발견했다.

천미골 기형종은 태아 3만∼7만 명 중 한 명꼴로 생기는 것으로 대개 출산 후 제거 수술을 하지만 이번 경우는 태아의 혈액 흐름을 막아 태아가 숨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고 수술을 진행한 대럴 캐스 박사는 설명했다.

종양의 크기가 태아 크기만큼 커진 것을 확인한 의료진은 임신 24주가 됐을 때 수술을 결정했다.

수술은 산모의 자궁을 절개해 태아를 꺼내 종양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고, 태아가 엄마 뱃속 밖으로 '외출'한 시간은 20분가량이었다.

캐스 박사는 "전체 수술은 5시간가량 걸렸고 양수가 거의 다 쏟아졌다"면서 "태아에 대한 수술을 매우 신속히 진행해 20분밖에 걸리지 않았고, 다시 태아를 자궁에 넣어 봉합했다"고 설명했다.

종양 제거 수술이 진행되는 동안 태아의 심장박동은 거의 멈췄지만, 전문가들은 태아의 생명을 유지했다.

태아는 엄마 뱃속에서 무사히 나머지 석 달을 채운 후 지난 6월 6일 제왕절개로 다시 무사히 세상에 나왔다. 수술 당시 몸무게가 1.14㎏이었던 태아는 몸무게 3.41㎏의 건강한 아기가 됐다.

캐스 박사는 "자궁을 절개한 다음 다시 봉합해 출산케 하는 것은 기적 같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산모 마거릿 뵈머는 "아기를 살리고 싶었던 만큼 수술 결정이 어려운 게 아니었다"고 말했다.

린리 뵈머로 이름 지은 이 아기는 태어난 지 8일 후 잔여 종양 제거 수술을 다시 받고 나서 탈 없이 잘 자라고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