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월드시리즈의 입석 티켓이 250만 원을 넘은 데는 이유가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시카고 컵스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맞붙는 올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는 시작 전부터 과열 양상이다.

이 두 팀의 팬들이 이렇게까지 열광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1908년 이후 108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컵스와 1948년 이후 첫 우승을 바라보는 클리블랜드 모두 한(恨)이라면 뒤지지 않기 때문.

게다가 '염소의 저주'로 유명한 컵스는 월드시리즈 진출조차 1945년 이후 71년 만이다.

클리블랜드도 1997년 이후 처음 진출한지라 두 팀의 역사적인 맞대결을 현장에서 지켜보려는 야구팬들이 이성을 상실하는 게 무리는 아니다.

올해 월드시리즈 1, 2, 6, 7차전은 클리블랜드 홈구장인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3, 4, 5차전은 컵스 홈구장인 리글리필드에서 열린다.

시카고 현지에서 컵스에 대한 사랑은 대대손손 내려간다.

마지막 우승이 1908년이었기에 시카고의 팬들은 죽을 때 유언으로 "아들아, 넌 꼭 우승을 보아라"는 말을 남길 정도다. 또한, 리글리필드의 시즌권 역시 주요 상속 재산 중 하나다.

gettyimages

클리블랜드 홈구장 프로그레시브 필드.

미국 ESPN은 24일(한국시간) 티켓 예매 사이트 스텁허브(StubHub)를 통해 판매를 시작한 리글리 필드 월드시리즈 3, 4, 5차전 티켓 평균 가격이 3천 달러(약 342만원)를 넘는다고 전했다.

불펜 투수가 몸 푸는 걸 가까이서 지켜볼 수 있는 1루측 좌석은 평소에도 인기 있는 자리인데, 5차전 4연석은 장당 1만7천950달러(약 2천48만원)에 판매되기까지 했다.

그리고 3, 4차전 컵스 더그아웃 바로 뒤에 있는 2자리 가격은 1만6천 달러(약 1천825만원)까지 치솟았다.

스텁허브에서 판매된 가장 비싼 좌석은 클리블랜드 홈인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릴 7차전 티켓이다.

장당 2만4천500달러(약 2천795만원)짜리 컵스 더그아웃 바로 뒤편 4연석이 이미 팔렸다.

만약 7차전이 열리지 않는다면, 구매자는 모든 금액을 환불받을 수 있다.

71년 만에 월드시리즈가 열리는 리글리필드의 열기를 조금이라도 경험하고 싶다면 입석 티켓을 구매해 입장하는 것도 방법이다.

문제는 이것조차 절대 싸지 않다는 점인데, 리글리필드에서의 첫 경기인 3차전 입석 중 가장 싼 게 2천275달러(약 259만원)나 된다.

두 팀의 월드시리즈 1차전은 26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