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힐러리 클린턴이 역대 최고 지지율을 찍었다. 트럼프는 바닥을 찍었다. (여론조사)

게시됨: 업데이트됨:
HILLARY CLINTON
Carlos Barria / Reuters
인쇄

힐러리 클린턴의 지지율이 최고로 치솟은 반면, 도널드 트럼프는 바닥을 쳤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현지시간) 나왔다. 미국 대선을 보름 남짓 앞둔 시점의 조사다.

ABC방송이 지난 20∼22일 유권자 874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클린턴의 지지율은 50%에 달해 38%에 그친 트럼프를 12%포인트 앞섰다.

자유당 게리 존슨 후보는 5%, 녹색당 질 슈타인 후보는 2%를 각각 차지했다.

지금까지 실시된 ABC방송과 WP의 공동 여론조사를 포함해서도 클린턴은 최고의 지지율을, 트럼프는 최저의 지지율을 기록한 결과다.


특히 59%는 트럼프의 '선거조작' 주장을 거부했으며 65%는 그의 '대선 불복' 시사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응답자의 69%는 트럼프가 성폭행 주장 여성들을 비난하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트럼프 캠프의 켈리엔 콘웨이 선대본부장은 트럼프의 열세를 시인한 바 있다.

hillary clinton

한편 클린턴 캠프의 로비 무크 선대본부장은 이날 폭스뉴스에 나와 "이번 선거가 미국 역사상 최대 선거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가장 많은 이들이 투표장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격전지에서 유권자 40% 이상이 11월 8일 대선일 전에 투표할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이미 시작된 셈"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주요 격전지 조기투표에서 클린턴은 트럼프를 앞서고 있다.

다만 무크 선대본부장은 "선거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격전지는 격전지로 불리는 이유가 있다"며 "그곳들은 박빙의 결과가 나오기 때문이다. 모든 격전지가 1∼2%포인트 차이로 승부가 결정난다"고 말했다.

Close
힐러리 클린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