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남성 경구피임약에 활용될 수 있는 신물질이 영국에서 개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ONTRACEPTIVE
Getty Images/iStockphoto
인쇄

정자의 움직임을 일시적으로 정지시켜 난자와의 수정을 차단하는 신물질이 개발됐다.

영국 울버햄프턴(Wolverhampton) 대학과 포르투갈 아베이루(Aveiro) 대학 공동연구팀은 '트로이 목마'처럼 정자 속으로 숨어 들어가 정자가 헤엄치는 데 사용하는 꼬리의 움직임을 일시적으로 정지시키는 '맞춤형 신물질'(designer compound)을 개발했다고 텔레그라프 등이 23일 보도했다.

연구팀을 이끈 울버햄프턴 대학의 존 하울 박사에 따르면, 이 신물질은 섹스 몇 시간 전 또는 불과 몇 분 전에 투여해도 정자의 움직임이 멎어 난자를 향해 헤엄치는 힘을 잃게 되며 따라서 수정이 불가능해진다. 신물질은 정자를 뚫고 들어가는 합성 펩타이드로 건강한 정자가 이 물질을 만나면 "몇 분 안에" 움직임이 멎는다고 그는 설명했다. 펩타이드란 소수의 아미노산이 결합한 것으로 세포의 활동 방식에 영향을 미친다.

하울 박사는 또 이 남성 피임약이 또 단 며칠 안에 효과가 소멸해 정자의 정상 기능이 되살아난다고 밝혔다. 이에 비해 여성 경구피임약은 임신을 시도하기 몇 주 또는 몇 달 전에 끊어야 한다.

정자세포 속으로 들어가 정자의 활동을 멎게 하는 이 특수 펩타이드는 울버햄프턴 대학과 아베이루 대학의 합작으로 탄생했다. 먼저 아베이루 대학 연구팀은 정자의 꼬리를 움직이게 만드는 핵심 단백질을 찾아냈고 이어 울버햄프턴 대학 연구팀과 함께 정자를 뚫고 들어가 이 단백질의 활동을 멎게 하는 '맞춤형 펩타이드'를 만들어 낸 것이다. 공동연구팀은 시험접시에서 소와 사람의 정자를 이 펩타이드에 노출시킨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남성 피임약은 경구용이나 코 스프레이 또는 피하 임플란트로 상품화될 수 있으며 이 밖에 그 어떤 형태로도 개발이 가능하다고 하울 박사는 강조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존 길보 생식의학 교수는 여성이 전조성 편두통 또는 혈전 위험 증가 등의 부작용 때문에 경구피임약을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 이러한 남성 피임약이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논평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2~3년 안에 이 남성 피임약을 살아있는 동물을 대상으로 실험을 시작할 계획이다. 신약이 동물실험을 거쳐 시장에 나오려면 대개 3~5년이 걸린다고 보면 이 남성 피임약은 2021년 초에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전에도 인도네시아, 미국, 일본 등에서 남성 피임약 개발과 관련된 소식이 나온 바 있으나 동물실험이 여전히 진행 중이거나 시판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