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수현-이홍기가 프로 볼러 1차전을 통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연합뉴스
인쇄

김수현(28)과 밴드 FT아일랜드의 보컬 이홍기(26)가 프로 볼러 선발전 1차 관문을 통과했다.

김수현은 22~23일 이틀에 걸쳐 경기도 수원과 안양의 볼링장에서 열린 2016 한국프로볼러 남자 22기 선발을 위한 1차 실기 평가전을 치렀다.

김수현과 이홍기는 114명의 참가자 가운데 각각 31위, 92위를 차지했다.

김수현은 총 30게임에서 평균 214.6점(총 6천439점), 이홍기는 191점(총 5천730점)을 기록했다.

2

이홍기

평균 190점 이상을 기록하면 29~30일에 열리는 2차 실기 평가전에 참가할 수 있다.

애초 한국프로볼링협회는 이들이 볼링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유명인인 점을 고려해 1차 평가전만 통과하면 프로 볼러 자격을 주는 방안을 고려했다.

하지만 김수현과 이홍기가 '정정당당하게 2차 실기 평가전까지 치르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가수 채연(38·본명 이채연)은 한국프로볼러 여자 10기 선발전에 나섰지만 1차 실기 평가전에서 탈락했다.

그는 24게임 평균 181.8점(총 4천363점)을 기록, 커트 라인인 185점에 못 미쳤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