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일야화] '삼시세끼' 요리천재 에릭, 나 PD 삼고초려는 옳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에릭이 '삼시세끼'에 완벽하게 적응했다.

21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3’에서는 배낚시부터 새벽 갯벌조업까지 나선 이서진, 에릭, 윤균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에릭은 이날 '에셰프'의 면모를 발휘했다. 먼저 예사롭지 않은 칼놀림과 간보기로 파김치를 완성했다. 에릭은 "나중에 주택 살면서 텃밭에 이런 것들 키우면 좋을 것 같다. 된장찌개 재료는 무조건 키울 거야"라며 흐뭇해했다. 이후 다음 끼니에 대비해 장 만들기에도 도전, 살림꾼으로 등극했다.

세 사람은 득량도에서의 첫 배낚시에 나섰다. 썩 만족스러운 낚시는 아니었다. 하지만 에릭은 보리멸 세 마리와 낚시칼만 가지고 회덮밥을 뚝딱 만들어냈다. 모양만 보고 실망하던 이서진의 얼굴에는 곧 보조개 미소가 만개했다.

집에 돌아온 에릭은 앞서 잡은 게들로 저녁을 준비했다. 게살볶음밥과 계란국을 준비했다. '올리브 TV'를 시청하며 배운 요리 지식이라는 말에 이서진은 "EBS 봤으면 서울대 갔겠다"며 에릭의 요리 실력에 놀라워했다. 시식 후에는 "감히 차승원을 누를까 생각 중이야"라며 칭찬했다.

에릭의 요리 실력은 이서진도 일하게 만들었다. 에릭의 봉골레 파스타를 맛보기 위해 밤 11시에 갯벌로 가 열심히 바지락을 잡았다. 바지락 해감을 마친 이들은 다음 날 먹을 봉골레 파스타를 기대했다.

에릭은 다음날 아침에도 쉴틈없이 그릇을 정리하는가 하면 시레기 된장국과 누룽지를 완성, 천상 요리사다운 매력을 뽐냈다.

weed

나영석 PD는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에릭을 섭외하기 위해 삼고초려 했다고 밝혔다. 나 PD는 "이서진이 낯은 안 가리지만 정을 주는 사람은 아니다. 이서진의 파트너로 누가 좋을까 생각하다가 에릭이 떠올랐다"고 했다.

이어 "에릭도 낯을 많이 가려 본인도 그 부분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다. 하지만 이서진이 '불새' 때 잘해줬던 것이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었다고 했다. 게다가 에릭은 예상하지 못하게 요리나 낚시에 일가견이 있었다. 이보다 완벽한 캐스팅은 없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나영석 PD의 안목은 틀리지 않았다. 정확한 계량 없이도 맛있는 요리를 뚝딱 완성, '삼시세끼'에 없어서는 안 될 인물임을 보여줬다. 모나지 않은 인성과 친화력, 예상치 못한 요리 실력까지, 브라운관에서와는 또 다른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에셰프 에릭을 비롯해 해맑은 인턴 윤균상, 터줏대감 이서진이 꾸려나갈 어촌 라이프가 기대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