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이 미르-K스포츠재단 관계자를 소환하기 시작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모금 경위 및 자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수사 검사를 대폭 증원해 실질적인 '특별수사팀'을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21일 "현재 형사8부 소속 4∼5명의 검사가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애초 주임검사인 한웅재 부장검사 외에 2명의 주무 검사를 지정했으나 최근 수사 상황이 급진전할 가능성에 대비해 추가로 2명의 평검사를 수사에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르 의혹' 사건 수사 검사가 모두 5명으로 늘어나 실질적으로는 '특별수사팀'이 꾸려진 셈이 됐다.

전날 박근혜 대통령이 '엄정 처벌' 언급을 함에 따라 사건이 특수부 등 대형 부패 사건을 다루는 부서로 재배당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검찰은 재배당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42

검찰 관계자는 "처음 형사8부에 배당할 때부터 여러 상황을 고려했다"며 "현재로서는 재배당을 할 이유가 없고 형사8부가 계속 수사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의혹의 핵심인 두 재단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수사팀은 이날 오전 K스포츠재단 초대 이사장을 지낸 정동구(74) 한국체대 명예교수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

정 전 이사장은 우리나라에 첫 올림픽 금메달을 안긴 레슬링 양정모 선수의 코치로 한국체대 총장까지 지낸 대표적 체육계 원로 인사다.

그는 올해 1월 세워진 K스포츠재단 이사장으로 초빙됐지만 석연치 않은 이유로 한 달만인 2월 26일 이사장직을 사임했다.

정 전 이사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만나 "(이사장 임명 이후 재단) 조직을 장악하려고 했지만 잘 되지 않았다. 제 맘대로 할 수 있는 게 없는데 뭐하러 있겠느냐"고 말했다.

검찰은 정 전 이사장을 상대로 법률적으로 재단과 관계없는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가 재단 설립과 운영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검찰은 미르재단 설립과 운영에 관여한 실무자 2명도 불러 조사했다.

수사팀은 이들을 상대로 미르재단의 설립과 운영 과정에서 최씨가 한 역할이 있는지를 물었다.

미르재단 허가 당시 담당 국장이던 최보근 전 콘텐츠정책관(현 미래창조과학부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 문화창조융합본부 파견)도 이날 참고인으로 나와 재단 설립 경위 등을 둘러싼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전날 최병구 문체부 현 콘텐츠정책관과 심동섭 체육정책관도 불러 조사했다.

앞서 검찰은 최순실씨가 이들 두 재단의 운영을 실질적으로 좌지우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법원에서 통화내역 조회·확인을 위한 영장을 발부받아 최씨와 미르·K스포츠재단 관계자들 간의 통화내역을 확인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