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문단_내_성폭력'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00
트위터
인쇄

문인들로부터 성추행이나 성희롱을 당했다는 폭로가 며칠 사이 트위터를 중심으로 소셜미디어에서 잇따라 터져나오고 있다.

김현 시인이 지난달 문예지에서 문단의 여성혐오 행태를 비판하고 나선 데 이어 추문에 연루된 문인들의 실명이 인터넷에 공개적으로 언급되며 파문이 확산할 조짐이다.

A씨는 지난 19일 트위터를 통해 시인 박진성(38)씨가 자신을 성희롱했다고 주장했다.

A씨가 올린 글에 따르면 그는 미성년자였던 지난해 시를 배우기 위해 연락을 주고받다가 박씨가 과한 호감을 보이자 부담스러웠으며, 이에 본인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밝히자 박씨에게 "여자는 남자 맛을 알아야 한다"라는 등의 발언을 들었다. A씨는 사진을 통해 자신이 재학 중인 학교를 알아낸 박씨가 "교문 앞에 서서 기다리겠다"고 말하는가 하면 "거리를 걸으면서 손을 잡자"고도 했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이 글을 보고 A씨에게 연락을 했다고 한다. A씨는 글쓴이가 자신임을 알고 있는 데 공포를 느꼈다며 박씨의 실명을 공개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다른 피해자들의 폭로가 쏟아졌다.

피해자들은 주로 시를 습작하거나 박씨의 시에 관심이 많은 이들로, 트위터를 통해 연락을 시작했다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씨가 개인적 안부를 지속적으로 묻는가 하면 "전화로 목소리를 듣고 싶다, 노래가 전공이니 전화로 노래를 불러달라"는 등 사적인 감정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는 진술도 나왔다.

B씨의 글에 따르면 그는 박씨가 자살을 하겠다고 연락해와 새벽 기차를 타고 그가 거주하는 대전에 내려갔다. 술을 마시고 있던 박씨가 "너는 색기가 도는 얼굴"이라고 말했고 키스를 하며 가슴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 B씨는 박씨가 주택가를 가리키며 "가서 땀을 빼자"라고 말하는가 하면, 싫다는 의사표시를 하자 노래방에 가서 "자의적이지 않은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문단_내_성폭력'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박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하는 피해자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박씨는 관련 내용에 대해 "성희롱과 성추행은 일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절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재작년 박진성 씨의 시집 '식물의 밤'을 낸 문학과지성사는 "시집 절판과 회수 등 조치가 필요한지 오늘 중 회의를 열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겨레는 관련 보도에서 박진성 시인이 자신이 시를 계기로 사적으로 여성들을 만났다는 내용의 글을 기고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글에는 트위터에서 고발된 성폭력, '자살 협박'에 해당하는 듯한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와 별도로, 박 시인은 지난달 22일께 한겨레에 관련 내용을 ‘고백’하는 글을 보내온 바 있다. 그는 ‘나의 여성혐오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따금씩 시가 좋다고 글이 좋다고 찾아오는 여성들을 만난 적이 있다. (…) 실제로 눈이 맞아 모텔에 들락거린 적이 있다. 자신의 지위를 이용한 ‘갑질’은 아니었을까? 이런 나 자신을 고발한다”고 썼다. 그는 이어 “요즘도 자주 응급실에 간다. 자주 자살 충동에 시달린다. 그럴 때 불특정 여성에게 도움을 요청한 적이 있다. 달려온 여성과 같이 술을 마시고 같이 잠자리를 하고”라고 했다. 그는 “다시는 그런 짓 하지 말라. 스스로를 용납할 수 없다”는 다짐으로 글을 마무리했다.

박 시인은 이 글의 기고해 '인터넷 한겨레'에 게재됐으나, 같은날 밤 “해당 여성들이 힘들어한다”면서 글의 삭제를 요청해 왔다. 이에 한겨레는 누리집에서 글을 삭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문단에서 비중이 큰 중견 소설가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해당 소설가 박씨는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로, 해명을 요청하는 통화와 문자메시지에 답하지 않았다.

관련 기사: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