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일본 나라 현의 마스코트가 탄생한 배경은 놀랍다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본 구마모토현의 마스코트 '쿠마몬'은 일본을 넘어 한국에서도 사랑받고 있는 캐릭터다. '쿠마몬'이 등장한 이후 구마모토를 찾은 관광객의 숫자는 2개 이상 늘어났으며, 관련 캐릭터 상품은 날개 돋힌 듯 팔려나간다.

th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그러나 일본의 지방 캐릭터들이 모두 이렇게 귀엽기만 한 것은 아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웃긴대학'의 유저 이날을기다려왔다는 "일본 나라현 마스코트 탄생 배경"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공개했다.

1

일본 나라현은 사슴이 많기로 유명하다. 그런 사슴의 특색을 살려서 만든 캐릭터로 보인다. 그렇지만 쿠마몬만큼의 귀여움을 찾아보긴 어렵다. 오히려 어찌 보면 흉물스럽기까지 하다.

1

뀨?

1

뀨...

사람들의 눈은 다 비슷하다. 나라현에서도 이 캐릭터는 크게 사랑받지 못했던 모양이다. 이 유저는 결국 상인들의 반발로 비공식적인 마스코트가 등장하게 됐다고 전했다.

1

1

훨씬 사랑스럽긴 하다.

그러나 이 유저가 전한 말은 정확한 사실은 아니었다. 나라 현 지역 언론인 나라 케이자이에 따르면 첫 번째로 소개한 캐릭터의 이름은 '센토군'으로, 지난 2010년 나라에서 열린 '천도 1300주년 축제' 마스코트로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sentokun

두 번째로 소개한 캐릭터는 '시카마로군'이다. 상인들이 비공식적으로 만든 것은 아니고, 2011년 나라 현 관광협회의 캐릭터로 만들어졌다. 그러니까 애초에 두 캐릭터는 사용처가 달랐던 것.

오히려 센토군의 경우, 지역 캐릭터치고 독특한 외모를 자랑해 큰 인기를 끌었다. 그래서 축제가 끝난 2011년 나라 현의 공식 캐릭터로 임명돼, 일본에서는 쿠마몬 못지않은 사랑을 받고 있다.

두 캐릭터는 경쟁 상대도 아니다. 함께 나라현을 위해 일하는 동기들로, 나라현청 트위터에 따르면 둘의 사이도 좋다고 한다.

계속 보다 보니, 센토군에게도 묘한 매력이 있는 것 같다.

h/t 웃긴대학

Close
나라의 사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