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일본 남서부 돗토리현 인근에서 6.6 강진 발생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업데이트: 21일 오후 2시 57분

21일 오후 2시 7분께 일본 남서부 돗토리(鳥取)현 지역에서 규모 6.6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돗토리 현은 물론 교토(京都), 효고(兵庫), 오카야마(岡山)현 등지에서 다소 강한 진동이 감지됐다. 일본 기상청은 그러나 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해일)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생한 규모 6.6의 강진, 진원의 깊이는 10㎞다.

이 지진으로 돗토리 현은 물론 교토(京都), 효고(兵庫), 오카야마(岡山)현 등지에서 진도 4~6약의 강한 진동이 감지됐고 일부 지역에서는 건물 붕괴 및 화재 등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도 4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놀라는 수준의 진동이며, 6약은 사람이 서있기 힘들고 실내 가구의 절반 안팎이 쓰러질 정도의 위력을 갖고 있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30대 여성이 부상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또 돗토리현 유리하마초(湯梨浜町)에서 일부 주택이 붕괴했고, 쿠라요시(倉吉)시에서는 2건의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도 접수됐다. 돗토리현 내 3만9천가구가 정전됐다.

유리하마초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진동이 10초 가량 계속된데 이어 이후에도 흔들림이 이어지면서 3층 청사의 타일 벽에서 타일이 떨어져 내렸다.

이번 지진의 영향으로 도카이도(東海道)신칸센도 일부 구간에서 운행이 일시 중단됐다.

일본 기상청은 그러나 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해일) 우려는 없지만 여진이 이어질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또 인근 시마네(島根)·후쿠이(福井)현에 있는 원전은 별다른 이상은 관측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경찰청은 재해경비본부를 설치하고 이번 지진에 따른 피해 정보를 파악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