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직까지 '손학규의 대모험'에 참가하는 파티원은 별로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OHN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국회에서 정계복귀를 선언한 뒤 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정계복귀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민주당 내부에 남아있는 손 전 대표의 측근들이 얼마나 손 전 대표를 따라 탈당할 것인가도 관심의 대상이다.

아직까지 '손학규의 대모험'에 적극 가세하는 파티원은 별로 없다. 손학규계 핵심인사로 꼽히는 이찬열 의원 정도만 21일 탈당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단 당 밖에 나가서 손 전 대표가 필요로 하는 일이 있을 때 도와드리는 역할을 하겠다"며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결국 손 전 대표를 중심으로 다 모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10월 21일)

손 전 대표의 측근들은 대체로 탈당을 만류하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손 전 대표는 탈당 기자회견에 앞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측근인 이종걸 강창일 양승조 오제세 조정식 이찬열 전혜숙 강훈식 고용진 김병욱 정춘숙 등과 함께 차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손 전 대표 측근들은 대부분 탈당을 만류했으나 손 전 대표가 강하게 탈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손 전 대표 역시 측근들에게 '당에 남아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10월 21일)

국민의당은 손 전 대표의 정계복귀를 환영하면서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는 손 전 대표의 정계복귀를 환영했고, 당적을 버린 손 전 대표가 다시 한번 국민의 당과 함께 할 것을 거듭 제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합뉴스 10월 21일)

손학규 전 대표는 정계복귀 선언과 함께 소개한 자신의 저서 '강진일기'에서 지난 8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합류 제안에 긍정적으로 화답했다고 썼다. "그의 말에서 진정성이 느껴졌다"는 말과 함께. 국민의당의 러브콜이 어디 나이트클럽에서 그냥 막 던지는 '작업 멘트'는 아니라는 것이다.

그런데 손학규의 대모험이 마냥 순조로울 것만 같지는 않다. 손 전 대표의 측근들 중에는 탈당 결정에 대한 사전 논의가 없었다는 데 불만을 가진 이들도 있었다:

한 초선의원은 "19일 저녁에야 문자가 와서 모임 사실을 알게 됐다"며 "(손 전 대표는) 정계은퇴 할 때도 다들 말렸는데 결심하더니 이번에도 혼자 결정을 했다"고 푸념했다. 한 재선의원은 "본인은 더민주가 싫어서 나간다는 게 아니고 당적조차도 내놓고 국가를 만드는 데 함께 한다는 뜻이다. 그런데 (사람들이) 순수하게 그렇게 보겠나. 지금은 당적을 이야기할 때가 아니고 어떻게든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했어야 할 때"라고 손 전 대표의 탈당 결정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뉴시스 10월 21일)

새누리당(한나라당)에서 민주당으로 온 다음 이제 다시 탈당하고 국민의당으로 갈 조짐을 보이고 있는 손학교 전 대표에게는 일단 '철새' 이미지를 세탁하는 것이 '대모험'을 성공으로 이끌기 위한 가장 중요한 '퀘스트'가 되지 않을까.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손학규 정계복귀 선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