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슈스케' 김영근, 나왔다하면 역대급..모두를 울렸다[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강력한 우승후보, 김영근의 또 다른 역대급 무대가 탄생했다. 파트너 이지은과 함께였다.

20일 오후 방송된 엠넷 '슈퍼스타K 2016'에서는 심사위원을 울리는 김영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3라운드는 2대2 배틀이었다. 두 명씩 팀을 이룬 참가자들이 또 다른 팀과 대결을 벌이게 되는 방식. 자유곡 미션이었기 때문에 참가자들은 파트너와 함께 심사숙고하며 자신들이 어필할 수 있는 노래를 골랐다.

뿐만 아니라 이번 라운드는 심사위원들의 경쟁이기도 했다. 심사위원이 각 팀들의 중간심사를 봐주는 콘셉트.
그렇게 김예성-송누리, 이윤지-정재연(클라라C)가 무대에 올랐다. 두 팀의 중간심사를 봐준 길과 에일리는 심사할 수 없는 규칙이었다.

sdf

먼저 김예성-송누리 팀이 이승철의 '방황'으로 무대를 시작했다. 자신들의 색깔을 잘 녹여냈지만 두 사람에 대한 평가는 엇갈렸다.

뒤이어 이윤지-정재연 팀이 서태지와 아이들 '이 밤이 깊어가지만'을 색다르게 편곡, 그러나 거미는 "정재연씨가 잘하는 분이라는 걸 알겠는데 왜 매번 무대가 아쉽냐면 잘하는 걸 하면 날아다니실 것 같다"고 아쉬운 평을 내놨다. 이 대결의 승자는 김예성-송누리. 이로 인해 이윤지-정재연은 전원 탈락했다.

다음은 유다빈-박혜원, 김성준-장선영 팀이 대결을 시작했다. 박정현의 '싫어'를 선곡한 박혜원과 유다빈은 시원시원한 가창력을 뽐내며 심사위원들을 만족케 했다.

김성준과 장선영은 싸이의 '나팔바지'를 어쿠스틱 버전으로 편곡해 신선함을 안겼다. 그러나 이 무대에 대해선 평이 엇갈렸다. 대결 결과, 유다빈-박혜원이 승리하며 장선영만 탈락, 김성준은 합격하며 엇갈린 운명을 받아들여야했다.

다음은 김영근-이지은VS박태민-조민욱. 김범수의 중간점검을 받은 박태민과 조민욱은 이진호의 '퇴근버스'를 통해 진한 남자들의 발라드로 모두를 사로잡았다.

이들에 맞서는 김영근-이지은은 이문세의 '사랑 그렇게 보내네'를 선곡, 노래 가삿말이 담고 있는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하며 감동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