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행복했다"..종영 '테이스티로드' 민정X유라, 굿바이 먹방자매[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민정과 유라, 먹방 자매를 떠나보내야 할 때이다.

20일 오후 방송된 올리브 '2016 테이스티로드'에서는 MC 민정과 유라의 마지막 모습이 전파를 탔다.

1

이날 김민정과 유라는 고기 먹방으로 강원도 여행을 시작했다.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식당을 찾은 두 사람은 돼지 목덜미살 등을 구워먹으며 아침 식사를 했으며 이후 '육회물회'라는 독특한 음식까지 뚝딱 해치웠다.

다음 코스는 김민정이 원했던 '시장 투어'. 양양 전통 시장을 찾은 두 사람은 기가막힌 타이밍으로 5일장을 구경할 수 있었다.

유라에게는 충격을, 민정에게는 신선함을 준 메뚜기 튀김으로 투어를 시작한 뒤 후한 인심으로 길거리 떡볶이, 순대, 갓 구운 김 등을 먹으며 즐거운 여행을 마음껏 즐겼다.

시장 투어의 하이라이트는 전 집. 도저히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두 사람은 아예 자리를 잡고 앉아 감자전 먹방을, 게다가 여기에 더해진 막거리는 '흥자매'의 본능을 깨워 웃음을 자아냈다.

시장 투어 마지막, 양양의 특산물 송이를 맛본 두 사람은 송이버섯 맛집을 찾아가기로 했다. 소화를 위해 '걸어가기'를 선택한 두 사람은 아침과 시장에서 포식한 것이 무색하게 엄청난 먹방을 선보였다.

와중에 털털한 민정X유라 자매는 급기야 바지 단추를 푸른 채 먹기 시작해 이를 지켜보던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다음 먹방을 위해 두 사람은 자전거를 타고 경포호를 산책, 뒤이어 승마를 위해 승마장으로 향했다. 각자의 말과 인사를 나눈 두 사람은 승마의 매력에 푹 빠져드는 모습을 보였다.

여행의 마지막은 수제 맥주. 수제 맥주의 매력에 푹 빠진 두 사람은 '테이스티로드'를 통해 달라진 점들을 이야기하며 마지막을 아쉬워했다.

김민정은 모든 촬영이 끝나고 "나한텐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유라는 "너무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