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총격 사망한 김창호 경위는 정년 6년 남은 베테랑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연합뉴스
인쇄

총격에 사망한 고(故) 김창호 경위 생전 모습

서울 시내에서 사제총기범이 쏜 총탄에 숨진 김창호(54) 경위는 의협심 강하고 솔선수범하는 참된 경찰관이었다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인 김 경위는 1962년 충북에서 태어나 1989년 순경으로 경찰 생활을 시작, 2005년 현재 계급인 경위로 승진했다.

고인의 22살 아들도 인근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의무경찰로 근무하고 있어 '경찰 가족'이기도 했다. 김 경위는 27년째 성실히 경찰 생활을 이어가 작년 6월에는 모범공무원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경찰 입직 이래 총 24회 수상할 정도로 모범 경찰관이었다.

이날 피격도 신고를 받고 후배와 함께 사건 현장에 도착했지만 먼저 차량에서 내려 대응하다가 순직했다는 것이 동료들의 이야기다.

김 경위 사망 소식을 듣고 병원에 찾아온 가족과 동료들은 충격적인 소식에 슬픔을 갖추지 못했다. 김 경위의 처남은 "합기도와 태권도, 유도 등 격투기에 심취한 무도인이라 의협심도 강하고 경찰관으로서도 충실히 일했다"며 "정년이 이제 6년밖에 안 남았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고인과 과거 함께 근무했던 한 경찰관은 "평소 김 경위의 가족과도 친하게 지낼 정도로 가까웠다"며 "정말 좋은 분이었는데 이렇게 떠나니 믿어지지 않는다"고 안타까워했다.

과거 강북경찰서 서장을 지내기도 했던 채수창 한국시민안전연구원 대표는 "김 경위는 경찰에 대한 애정과 충성심이 확실했던 경찰관이었다"며 "유족은 아직 장례식도 생각하지 못하고 고인이 숨진 침상에서 떠나지 못하고 있다"고 착잡해 했다.

김 경위는 오패산 터널 입구 오른쪽의 급경사에서 범인 성모(46)에게 접근하다가 이날 오후 6시 33분께 풀숲에 숨은 성씨가 허공에 난사한 10여발의 총알 중 일부를 왼쪽 어깨 뒷부분에 맞고 쓰러졌다. 김 경위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심폐소생술을 하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총알이 폐를 훼손해 오후 7시 40분께 숨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