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정 업무가 바쁘다'며 국회 증인 출석을 거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온갖 의혹의 당사자이자 뛰어난 코너링 실력을 갖춘 우모씨의 부친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의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거부했다. 사유는 '국정 업무가 바쁘기 때문'이다.

우 수석은 19일 국회 운영위원회가 21일 대통령비서실을 상대로 개최할 예정인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우 수석은 국회 운영위원장인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에게 보낸 '불출석 사유서'에서 이렇게 밝혔다고 한다.

"본인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참모로서 비서실장이 당일 운영위 참석으로 부재중인 상황에서 국정 현안에 신속히 대응해야 하는 업무적 특성이 있다"

"각종 의혹에 대해 검찰수사가 진행 중인 점 등을 고려하여 부득이 참석할 수 없음을 양해하여 주기 바란다"

"이런 사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니 양지해주기 바란다"

woooooo

국정 현안에 신속히 대응해야 하는 업무를 맡고 있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앞서 국회 운영위는 지난달 7일 우 수석 등 청와대 참모들을 증인으로 채택한 바 있다.

야당은 우 수석이 불출석할 경우 '국회 동행명령권'을 발동하는 방법까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청와대는 꿈쩍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회 증언·감정법에 따르면 국감에서 증인이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하지 않으면 의결을 통해 동행을 명령할 수 있다. 동행명령장이 발부되면 국회 직원이 청와대를 방문해 출석요구 절차를 밟게 된다. 동행명령 거부시에는 국회모욕죄를 적용해 검찰에 고발할 수 있고, 관련자는 법령상 최고 5년 이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하지만 청와대는 동행명령 발동 상황까지도 감수하겠다는 입장이다. 한 관계자는 "불출석을 이유로 야당이 일방적으로 동행명령을 의결해도 이에 응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10월19일)

앞서 17일 중앙일보는 박근혜 대통령이 우 수석을 교체하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곧바로 "전혀 사실이 아닌 정말 느닷없는 기사이고, 완전 오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우 수석에 대한 수사는 우 수석이 발탁했던 고검장이 맡고 있으며, 우 수석에 대한 수사는 우 수석에게 보고하며 진행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