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재정 전 장관이 "기권 입장을 북한에 통보한 것은 국정원"이라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EE JAE JUNG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파동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만난 당시 통일부 장관 이었던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회동이 끝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송민순 회고록'으로 불거진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논란에 대해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이 당시 유엔 결의한 표결에 앞서 한국의 '기권' 입장을 북한에 통보한 것은 국가정보원이었다고 중앙일보에 말했다.

이 전 장관은 “당시 회의는 저녁 이전에 끝났다”며 “그날 회의에서 북한에 사전 통보하기로 결정하고 (20일 유엔 표결이 있기에) 국정원이 바로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보기관 고위직 출신 인사는 “당시는 남북 정상회담 무렵이라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대북라인을 장악하고 있었다”며 “서울~평양을 연결하는 건 전화선 하나만 개설하면 되는 것으로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10월 19일)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회고록 논란'의 핵심인 '통보였나 의견 확인이었나'를 규명할 수 없다.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은 회고록에서 북한의 의견을 물어본 이후에 기권을 결정했다고 말하고 있는 반면 이재정 전 장관 등을 비롯한 당시 참여정부 주요 외교안보 인사들은 기권을 결정한 후 북한에 통보를 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관련기사] '송민순 회고록'의 진실은 무엇일까? 직접 읽어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