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지하철 김포공항역서 하차하던 승객이 스크린도어에 끼여 숨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gettyimagesbank
인쇄

출근길 지하철 승객이 전동차와 승강장안전문 사이에 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서울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19일 오전 7시 18분께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서울 지하철 5호선방화방면으로 운행하는 열차에서 내리던 승객 김모(36)씨가 전동차와 승강장 안전문 사이 공간에 갖혔다.

기관사는 김씨가 낀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전동차를 출발시켰고, 김씨는 이 충격으로 스크린도어 비상문을 통해 승강장으로 튕겨져 나와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공사 관계자는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사이에 승객이 있을 때 이를 감지하는 장치가 있는지는 확인이 되지 않았다"며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 있는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과실 여부를 파악할 방침이다.

지하철 5호선 담당인 도시철도 관계자는 "열차가 출발했는데, 승강장 비상문으로 승객 1명이 나오는 장면이 승강장 쪽 CCTV로 확인됐다"면서 "역직원이 이를 확인해 119로 신고해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숨진 승객이 비상문으로 밀린건지, 본인이 밀고 나온건지 모르겠지만, 밀고 나오면서 쓰러지는 모습이 CCTV에 나온다"면서 "현재 조사가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