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트럼프가 '여론조사는 안 믿는다! 우리는 잘하고 있다!! 내가 이긴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는 아무래도 믿음이 부족한 것 같다.

트럼프는 18일(현지시간) 콜로라도 주(州) 콜로라도 스프링스 유세에서 자신이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에게 밀리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더 이상 여론조사를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설령 여론조사에서 우리가 잘하는 것으로 나오더라도 나는 더 이상 여론조사를 믿지 않는다"면서 "만약 10개의 여론조사가 있고 그중 1∼2개가 나한테 나쁜 것이면 그들(언론)은 그 나쁜 결과만 부각해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지자들에게 "나를 믿어라. 우리는 잘하고 있다"면서 "계속 기죽지 말고 힘있게 나가면, 또 우리가 (투표장에) 나가면 이긴다"고 자신했다.

trump

트럼프는 또 "이번 대선은 또 다른 '브렉시트'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지난 6월 영국의 국민투표에서 예상과 달리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결정이 났던 것처럼 이번 대선에서도 클린턴 우위 구도의 여론조사 흐름과 달리 자신이 결국 승리할 것이라는 논리다.

트럼프는 언론을 향해 "그들은 지금 매우 걱정하고 있다. 그들이 그렇게(나한테) 악의적이고 적대적이며, 더럽게 나오는 것도 앞으로 일어날 일을 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trump

트럼프는 현재 "이번 선거는 사기꾼 힐러리를 미는 부정직하고 왜곡된 언론에 의해 완전히 조작됐다"며 '선거조작 프레임'으로 막판 뒤집기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각종 여론조사에서 트럼프는 클린턴에게 10%포인트 안팎까지 밀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공개된 워싱턴포스트(WP)와 서베이몽키의 여론조사(10월8∼16일·15개 주 유권자 1만7천379명)에서도 클린턴은 15개 경합주 가운데 9개 주에서 앞서며 선거인단 304명을 확보한 것으로 나왔다. 대선 승리에 필요한 선거인단 '매직넘버'는 270명이다.

트럼프가 여론조사를 믿든 안 믿든 그건 본인의 자유지만, 10%p 안팎의 격차를 뒤집으려면 꽤 열심히 뛰어야 할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그는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겉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주의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