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재훈이 '해변 쓰레기를 줍자'고 말하자 사람들이 모였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INSTAGRAM
이재훈 인스타그램
인쇄

18일 오후 2시 제주시 애월읍 곽지과물해변에 사람들이 하나둘 모여들어 쓰레기를 줍기 시작했다.

yonhap

쿨의 멤버 이재훈 씨가 전날 '해안가 쓰레기 줍기 번개'를 하자고 제안했기 때문이다.

재훈 씨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전 태풍에 저희 집은 피해복구는 끝난 상태이지만 제주 바닷가로 떠밀려온 쓰레기의 양이 워낙 많아서 아직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곳이 많네요. 도민여러분과 제주를 찾은 관광객들이 함께하는 해안가 쓰레기 줍기 번개~!!를 제안 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yonhap

글을 본 이씨의 팬들과 지역 주민, 관광객을 비롯해 이씨의 사촌 동생이자 함께 제주에 사는 가수 이정, 가수 신지 등 동료 연예인들이 해양정화 활동에 동참하고자 이날 곽지해변에 모였다.

이씨가 거주하는 지역이자 곽지해변이 있는 제주시 애월읍에서는 차량과 인력을 지원했고, 곽지리 주민들도 팔을 걷어붙였다.

yonhap

분주히 작업하느라 연신 얼굴에 흐르는 땀을 닦던 재훈 씨는 행사 취지에 대해 "근처를 산책하다 보니 쓰레기가 엄청나게 쌓여 있었다. 관광객이 많이 찾는 해수욕장이 쓰레기로 덮여있는 모습을 보니 안타까웠다"며 "마음 맞는 사람 몇 명이 함께 수거하면 금방 될 줄 알았는데 보통 일이 아니"라며 혀를 내둘렀다.

이어 "글만 보고 이렇게 찾아주셔서 정말 고맙다. 좋은 마음을 가진 분들이 이렇게 많다. 서울에서 와준 분들도 있는데 미안해 죽겠다"며 동참해준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한 이씨는 "제집도 태풍에 담이 무너졌고, 주변에도 하우스 등이 날아가서 피해 본 분이 많다"며 태풍 피해를 본 도민들에게 위로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