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30대 남자가 동거인을 살해한 뒤 암매장한 사실이 4년 만에 들통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ANDCUFFS
shutterstock
인쇄

4년 전 동거인을 살해한 뒤 동생과 함께 암매장한 30대 남자가 4년 만에 범행이 들통나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동거인을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농사를 짓지 않는 밭에 묻은 혐의(사체유기 등)로 이모(38)씨와 친동생(36)을 긴급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2년 9월께 동거인 A(당시 36·여)씨를 폭행하다 숨지자 남동생과 함께 음성군 대소면 밭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보도방을 운영하던 이씨는 음성군의 한 주점에서 알게 된 A씨와 수년간 동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헤어지자'는 A씨 말에 격분해 주먹을 휘둘러 숨지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4년 전 한 여성이 동거 중인 남성에 의해 살해돼 암매장됐다'는 첩보를 입수, 수사를 벌여왔다.

이 첩보를 토대로 음성 일대 밭을 수색하던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음성군 대소면 이씨 어머니 지인 소유 밭에서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백골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뼈만 남은 채 약 1m 깊이 땅속에 묻혀 있었으며 시신을 결박한 것으로 추정되는 노끈도 함께 발견됐다. 옷가지나 소지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런 점으로 미뤄 경찰은 A씨 시신이 알몸인 상태로 매장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 20분께 음성군 모 용역회사에서 일하고 있던 이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원을 확인할 수 없을 정도로 백골화가 진행됐다"며 "DNA 감식을 통해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고 매장된 경위를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씨 형제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Close
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