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조윤희, 교통사고 당한 유기견 극적 구조..끝없는 선행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조윤희가 교통사고를 당해 생명이 위태로운 유기견을 구조한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18일 연예 관계자들에 따르면 조윤희는 지난 10일 드라마 촬영차 인천으로 이동을 하던 중 큰 차도 한복판에 쓰러져 있는 강아지 한 마리를 발견한 뒤 곧바로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동, 응급처치를 했다.

the

그리고 분당으로 이동해 4시간이 넘는 앞다리 골절수술과 척추통증 완화수술을 마쳤다. 수술 비용만 최소 5백만원 이상이 드는 대수술이었다. 척추가 부러지고 배변 활동도 제대로 하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긴 하지만 조윤희를 비롯한 동물 보호 관련 관계자들은 이 강아지가 무사히 회복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워낙 차들이 많이 다니는 큰 차도 한복판에서 벌어진 일이기 때문에 조윤희가 이 강아지를 발견하지 못했다면 더 끔찍한 일이 벌어졌을지도 모를 일이다. 조윤희는 유기견을 입양하고, 유기견 보호 캠페인 방송에 출연해 유기견들에게 사랑의 손길을 전하는 것은 물론 매달 치료 후원을 하는 등 적극적으로 동물보호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동물 사랑 스타다. 매달 유기견을 위한 봉사활동은 물론이고 치료 후원도 하고 있다.

앞서 조윤희는 한 패션지와의 인터뷰에서 "9마리의 강아지를 기르고 있는데 내가 그들을 돌봐주는 게 아니라 그들이 나를 돌봐준다고 생각한다"며 "유기견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보호받을 수 있는 보호소를 만들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조윤희는 현재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 출연하고 있으며 매일 KBS 쿨FM '조윤희의 볼륨을 높여요' DJ를 맡고 있다. 또 최근 개봉된 영화 '럭키'에서도 열연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