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14년 만에 운영 종료...5개 프로팀 해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4년간 명맥을 이어온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가 종료됐다.

한국e스포츠협회(이하 협회)는 지난 2003년 3월을 시작으로 2016시즌까지 14년 동안 지속됐던 팀 단위 e스포츠 리그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운영을 종료한다고 18일 밝혔다.

전병헌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은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운영 종료와 관련해 "무거운 마음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e스포츠 리그인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의 종료를 알려드리게 됐다"며 "협회와 회원사, 팬들이 힘을 합쳐 세계 금융위기로 인한 전 세계적인 e스포츠 후원 중단 및 축소 여파, 사상 초유의 e스포츠 승부조작, 프로팀 해단 등의 위기를 넘겼지만, 프로리그는 지속적인 참가 팀 수 축소와 선수 수 부족, 리그 후원사 유치 난항, 승부조작 사건의 여파 등으로 더 이상 유지할 수 있는 동력을 찾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고 설명했다.

the

2016시즌 프로리그에 참가했던 총 7개 팀 중 5개 팀의 스타크래프트 프로팀 운영 종료도 함께 알렸다.

전병헌 회장은 "비록 프로리그는 종료되지만 협회는 오는 11월 스타크래프트2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 본선에서 활약하게 될 선수들에 대한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스타크래프트 케스파컵 확대, 개인리그 출전 지원 등 국내 프로 선수들의 활동 무대 마련을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전병헌 회장은 "선수들과 코치, 감독, 팀 사무국, 캐스터, 미디어를 포함한 모든 관계자 분들과 항상 응원을 보내준 e스포츠 팬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아울러 후원사와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에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e스포츠 시장을 선도하고 e스포츠를 한국의 주류 문화로 만드는데 기여한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가 선수와 팬들을 비롯한 모든 분들의 기억 속에 그리고 마음 속에 자랑스럽고 소중한 자산으로 남기를 바란다"고 성명서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