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직은 미미하지만, 아빠의 '육아휴직'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그래프)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sbank
인쇄

아이들을 키우기 위해 직장에 휴직을 신청하는 남성 근로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1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남성 육아휴직자는 5천398명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53.2% 늘어났다.

이는 전체 육아휴직자(6만 7천873명)의 7.9%이다. 작년 동기의 5.4%보다 2.3%포인트 확대된 것이다.

e

올해 1∼9월 전체 육아 휴직자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3.8% 증가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규모인 100∼300명 기업의 남성 육아휴직자는 698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55.8% 늘어났다.

* '아빠의 달' 제도란?


: 남성 육아휴직을 촉진하기 위한 정책. 같은 자녀에 대해 부모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경우 두 번째 사용자의 첫 3개월 육아휴직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최대 150만 원까지)를 지원하는 제도

e

'아빠의 달' 이용자 수는 1천878명으로 94% 증가했다. 남성 비율은 88.6%(1천664명)였다.

아빠의 달 사용인원이 크게 늘어난 것은 올해부터 아빠의 달 지원기간을 1개월에서 3개월로 확대했기 때문이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도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조금씩 확산하고 있다.

올해 9월 말 현재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 사용자는 2천10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38.3% 증가했다.

남성 사용은 작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297명으로 집계됐다.

'육아휴직' 관련 자료를 직접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관련 기사

- 아빠 육아휴직 42%나 급증했다 (2015년 통계)

d

- OECD 국가 중 아빠 육아휴직이 가장 긴 나라는? 전혀 상상도 못했던 곳이다(그래프)

paternal leave

Close
출산 강인함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