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 : "한국을 다시 일으켜 세운 건 새마을운동 정신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다시 일어설 것이라고 예상한 사람이 거의 없었던 한국을 다시 일으켜 세운 것은 바로 '할 수 있다'는 새마을운동 정신이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2016 지구촌새마을지도자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60여 년 전 대한민국은 식민지배의 아픔과 전쟁으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새마을운동을 "근면, 자조, 협동의 정신과 '우리도 잘 살 수 있다'는 자신감을 일깨워 농촌 현대화와 국가발전을 이뤄낸 정신혁명 운동"이라고 규정한 뒤 평창 차항리 마을의 새마을운동 사례를 들며 "이런 성공 스토리들이 모여 오늘의 대한민국이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새마을운동은 '지구촌 빈곤 극복'을 위한 국제운동으로 확산돼 가고 있다"며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와 UNDP(유엔개발계획)는 새마을운동을 기반으로 '신농촌개발 패러다임'과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공동체 모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default

사진은 2013년 10월20일, 박근혜 대통령과 전국 새마을지도자들이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3 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에서 나침판 조형물을 돌리는 비전선포식을 하며 박수치는 모습. ⓒ한겨레/청와대사진기자단

박 대통령은 또 "한국에 새마을운동의 전수를 요청한 국가도 2013년 13개 국가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52개 국가에 이르렀다"며 "올해까지 26개국에 396개 새마을운동 시범마을이 조성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세계 곳곳으로 퍼져나간 지구촌 새마을운동은 짧은 기간에 많은 성공사례를 만들고 있다"며 라오스 학사이 마을 등 해외 사례를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지구촌 새마을운동의 발전 방향과 관련, "각국의 특수성과 시대 상황에 맞춰 종합적이고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계속 변화해 나가야 한다"며 "주민들의 자발적 노력과 참여를 확대하고, 민간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가치사슬을 만드는 방식으로 더욱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박 대통령은 "한국은 각국의 현실에 맞는 새마을운동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필요한 부분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새마을운동지수를 개발해서 각국의 상황에 맞는 새마을운동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맞춤형 컨설팅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default

관련기사 :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