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에서 더 잘 된 할리우드 영화 5

게시됨: 업데이트됨:
645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인쇄

한국의 영화 시장 규모는 세계 7위다. 일본과 홍콩 등에 집중됐던 할리우드 영화의 아시아 시장 마케팅이 최근 들어 한국에도 일부분 지분을 넘긴 것도 그 영향이다. 최근 몇 년간 미국보다 한국에서 더 '잘 된' 할리우드 영화 5편을 정리했다.

timburtonmissps

1.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팀 버튼 감독의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은 국내에서 250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북미 박스오피스 집계 사이트인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은 북미를 제외하고 전 세계 75개 국가 가운데 한국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올렸다. 이달 9일 기준으로 이 영화의 북미를 제외한 전 세계 수익은 1억3천만 달러(이달 9일 기준)다. 이 가운데 한국에서 벌어들인 돈은 1천459만 달러로, 15%에 이른다.

한국에서 팀 버튼 감독에 대한 인지도가 높은 데다 다양하고 신선한 캐릭터, 판타지의 조화 등 영화 자체의 매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외부 요인이 이 영화의 수익에 기여한 측면도 있다. 이달 초 개천절 연휴가 끼면서 극장 관객 수가 전체적으로 늘어난 데다, 최고 화제작이던 한국영화 '아수라'가 예상 밖 흥행 저조를 보이면서 반사이익을 누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44

2. 매그니피센트7

지난달 14일 개봉했다. 이병헌이 영화 속 황야의 7인 중 한 명으로 등장한 점이 국내 관객들의 호기심을 끌 만했다. 이 영화는 해외 수익 가운데 가장 많은 687만 달러를 한국에서 가져갔다.

intern

3. 인턴

지난해 10월 국내 개봉했다. 전 세계 개봉 국가 가운데 한국에서 최고의 흥행 성적을 기록했다. 낸시 마이어스 감독이 한국 관객에게 소셜미디어를 통해 감사 인사를 전했을 정도다.

the

4.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지난해 4월 개봉해 1천500만 명을 극장으로 이끌었다. 국내 개봉한 역대 외국영화 가운데 '아바타'에 이어 흥행 순위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 덕에 한국에서 거둔 수익이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이 영화의 일부가 서울 도심에서 촬영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inter

5. 인터스텔라

크리스토퍼 놀런은 한국 관객들에게 인기 있는 대표적인 감독으로, 특히 인터스텔라는 국내에서 역대 외화 흥행 순위 3위를 기록했다.

2시간 49분에 이르는 러닝타임에도 1천만 명이 관람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상대성이론과 웜홀 등 익숙하지 않은 용어가 등장하지만, '이해하기 어려운 영화는 흥행도 어렵다'는 공식을 깨고 1천만 고지를 넘기고 재관람 열풍까지 불었다. 2014년 흥행 당시 '인터스텔라' 열풍에 대해 영화계, 과학계, 문화계 등 각계에서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코믹스 슈퍼히어로 영화

국내에서는 미국 만화계의 양대 산맥인 마블코믹스와 DC코믹스 영화 가운데 마블 영화가 더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아이언맨3'(2013)와 '캡틴 아메리카:시빌워'(2016), '어벤져스'(2012)는 각각 국내 외화 흥행 순위 5위와 6위, 11위에 올라있다.

영화계 관계자는 "마블 캐릭터들이 강력한 파워를 가졌을 뿐만 아니라 유머러스한 모습까지 갖춰 한국 관객들에게 더 호응을 얻은 것 같다"며 "특히 한국 촬영 등 끊임없이 이슈를 만든 점도 작용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