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오지환 결승타 LG, 넥센 꺾고 3승1패로 PO진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예고한대로 내일이 없는 투수운용이었다. LG 트윈스와 넥센 히어로즈 모두 불펜 총력전을 펼쳤고, 팽팽한 승부 끝에 LG가 준플레이오프 시리즈를 가져갔다.

LG는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과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이로써 LG는 준플레이오프 시리즈를 3승 1패로 가져가며 오는 21일 마산구장에서 NC와 플레이오프 1차전에 임한다.

승패는 방패의 두께로 결정됐다. LG는 선발투수 류제국이 2회까지 4실점하자 3회초부터 불펜진을 가동했다. 양상문 감독의 성향을 감안하면, 정규시즌에선 상상도 할 수 없는 마운드 운용. 하지만 양 감독은 과감히 승부수를 던졌다. 시리즈를 4차전에서 끝내고 최대한 좋은 컨디션에서 NC와 마주하려 했다.

양 감독의 선택은 완벽히 적중했다. LG는 이동현의 2⅓이닝 무실점 투구를 시작으로 불펜진이 굳건히 마운드를 지켰다. 이동현은 5회초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오른쪽 종아리에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를 요구했다. 하지만 같은 유형의 투수만 교체할 수 있는 상황이 되면서 그대로 임병욱을 상대했다. 이동현은 임병욱을 2루 땅볼로 처리하며 투혼을 발휘하며 자신의 임무를 완수했다.

thailand

이후 LG는 윤지웅이 ⅔이닝, 김지용이 1⅔이닝, 진해수가 ⅓이닝, 정찬헌이 1⅓이닝, 그리고 임정우가 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넥센 타선을 봉쇄했다. 불펜진이 7이닝 무실점을 달성하는 사이 LG 타자들은 3회말 2점, 5회말에도 2점을 뽑아 4-4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그리고 8회말 넥센 마무리투수 김세현을 상대로 오지환이 승기를 가져오는 우전 적시타를 작렬했다.

한편 넥센도 벼랑 끝에 몰린 만큰, 불펜진을 총동원했다. 5회말 맥그레거가 연속 안타를 맞고 궁지에 몰리자 계획대로 오주원을 투입하며 불펜진을 가동했다. 하지만 오주원은 오지환에게 중전안타를 맞았고, 김상수가 무사만루서 채은성에게 몸에 맞는 볼 밀어내기로 실점했다.

넥센은 승리공식에 금이 가면서 리드를 지키지 못했고, 8회말 마무리투수 김세현까지 무너졌다. 김세현은 위기서 4안타를 기록한 오지환을 넘어서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넥센의 2016시즌도 이렇게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