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문재인 전 대표는 '기억 나지 않는다'는 대답을 내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지난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소집된 청와대 회의에서 자신이 어떤 의견을 냈는지와 관련해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17일 밝혔다.

brain doctor

문 전 대표가 이날 인천 남동구에 있는 이익공유제 시행 기업을 방문한 직후 ‘(청와대 회의 당시) 사실관계에 대한 진술이 엇갈린다’는 기자들 물음에 “사실관계는 당시를 잘 기억하는 분들에게 물어보라”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문 전 대표는 ‘(북한 인권결의안에) 찬성했다는 것으로 이해하면 되느냐’는 기자들의 추가 질문이 이어지자 “솔직히 그 사실조차 기억이 잘 안난다. 나는 기권을 주장했을 거 같은데, (모두) 다 그렇게(결의안에 처음엔 찬성했다고) 한다. 모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그러면서 “당시 남북정상회담도 했기 때문에 인권결의안도 함께 하는게 균형에 맞다고 생각했던지, 내가 인권변호사 출신이어서 인권을 중시해서 그렇게 했던지, 안 그러면 외교부로부터 설명을 많이 들은 뒤 외교부 논리에 좀 넘어갔던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의 이런 반응에 대해 한 측근 인사는 “거짓말 못하시는 것 알지 않느냐. 정략적으로 계산된 발언이 절대 아니다. (기억이 나지 않으니) 문 전 대표도 답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