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일랜드인들이 한국의 '검은 시위'에 연대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E
facebook/ROSA
인쇄

아일랜드인들이 한국의 '검은 시위'에 연대의 메시지를 보내고 나섰다.

국제앰네스티 분석에 따르면, 전 세계 10명 중 4명의 여성은 '낙태'가 금지된 국가에서 살고 있다.

한국과 아일랜드 역시 이 4명에 속한다.

특히 아일랜드는 '임신으로 여성의 생명이 위험한 경우'에만 낙태를 허용하는 등 낙태에 있어서 가장 엄격한 국가에 속한다. 때문에 유엔인권이사회가 '무조건식 낙태금지는 잔인한 여성차별'이라며 법 개정을 권고하기도 했다.

임산부는 생리학적 결함으로 생존이 어려운 태아를 출산하거나 자연 유산을 기다려야 한다.


아일랜드 여성은 낙태하려면 외국에 나가는 수밖에 없다. 실제로 매년 아일랜드 여성 수천 명이 낙태를 위해 영국에 다녀오기도 한다.(연합뉴스 6월 10일)

그리고 이 나라에서 여성의 생식권 보장을 위해 싸우는 운동 단체인 ROSA가 한국의 '검은 시위'에 '연대'의 메시지를 보내고 나섰다. '검은 시위'가 열린 바로 다음 날이다.

이들은 '내 자궁은 나의 것' '#검은시위' '#BLACKPROTESTKOREA' 등의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든 채 이렇게 말했다.

"낙태권을 요구하고, 낙태 수술을 하는 의사들을 범죄화하려는 시도에 저항하는 한국 여성들에게 연대를 표합니다.


한국 여성들에게 당신의 연대를 보여주세요!


'#검은시위' '#BlackProtestKorea' 해시태그를 이용해서 지지의 메시지를 보내주세요."

이에, SNS상에서 한국의 검은 시위를 지지하는 이들이 이어지고 있다. (아직 많지는 않지만)

* 한국의 '낙태' 관련 상황

한국도 원칙적으로 '낙태'가 불법이다. 다만, 아래와 같은 경우에만 '예외'가 인정되며, 이 경우가 아님에도 낙태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다.

△본인 또는 배우자가 유전학적 정신장애나 신체질환이 있는 경우


△본인 또는 배우자가 전염성 질환이 있는 경우


△강간 또는 준강간에 의해 임신된 경우


△법률상 혼인할 수 없는 혈족 또는 인척간에 임신된 경우


△임신의 지속이 모체의 건강을 심히 해하고 있거나 해할 우려가 있는 경우 (출처: 모자보건법 제14조 인공임신중절수술의 허용한계)

그런데 최근 '낙태'를 아예 '의료인의 비도덕적인 진료 행위'로 규정하고 위반 시 '자격정지 최대 1년'으로 행정처분을 강화한 정부 시행안이 입법 예고돼 '낙태죄 폐지'를 요구하는 운동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여성을 낙태죄로 처벌하는 형법 개정을 위한 청원’에 서명하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

(입법예고된 '의료관계 행정처분규칙 일부 개정령안'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 시민으로서 의견을 내고 싶다면 11월 2일까지 의견서를 보건복지부에 제출하면 된다. 구체적인 사항은 여기를 참조. )

Close
검은 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