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송민순 전 장관은 자신의 회고록이 몰고온 논란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ONG MIN SOON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북한대학원 대학교로 출근하던 중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자신의 회고록에 적은 ‘10년 전 일’을 두고 여·야 정치권이 격한 공방을 벌이는 현실과 관련해 “과거를 돌아보고 미래로 함께 가는 길을 모색하려 했는데, 정쟁의 소재로 삼고 있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송 전 장관은 16일 한겨레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하면 앞으로 한국 주도로 북한 핵과 한반도 문제를 풀어가는 데 있어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자신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의 한 대목을 놓고 새누리당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북한이 상전이냐’며 몰아붙이는 행태를 비판한 셈이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에서, 2007년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11월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정부 방침 결정 과정에서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의 의견을 직접 확인해보자고 제안”했고, 논란 끝에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이, 일단 남북 경로로 확인해보자고 결론을 내렸다”고 적었다.

송 전 장관은 인터뷰에서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이뤄 분단을 극복하려면 남북 차원만이 아니라 미국·중국 등도 다 끌고 갈 수 있도록 가로세로 각도를 다 맞춰야 하는데 남북 차원에만 매달려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강조하려고 당시 몇가지 사례를 적시하는 과정에서 나온 얘기”라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과거로 돌아가려는 게 아니라 미래로 향하는 길을 찾으려고 쓴 책”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송 전 장관은,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회고록의 해당 내용을 부인하는 것과 관련해선, “사실 관계를 엄격히 따져서 썼다”고 사실상 반박했다. 하지만 “책에 쓴 내용에 빼거나 덧붙일 말은 없다. 말을 하면 일이 자꾸 커져서…”라며 구체적 언급은 피했다.

송 전 장관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정부 방침 결정 과정’을 상세히 밝힌 이유에 대해선 회고록 내용을 환기시키는 것으로 대신했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에서 “만약 노무현 정부가 2006년에 이어 2007년에도 일관되게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했다면 다음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10·4 정상선언을 포함한 노무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뒤집을 명분을 찾기가 그렇게 쉽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아울러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하고 대북 지원은 늘리는 것이 균형 있는 정책일 것”이라고 제안했다.

송 전 장관은 “다른 나라들이 발의한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하는 것과 발의에 앞장 서는 것은 다른 문제”라며 “한국이 국제사회의 북한 비난을 선도하는 것과 남북 신뢰 구축을 주도하는 것은 병립하기 어렵다”고 짚었다.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발의에 발벗고 나서온 박근혜·이명박 정부의 북한인권 정책을 겨냥한 비판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