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새누리당의 '문재인 북한 내통' 주장을 반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JD
연합뉴스
인쇄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새누리당의 '문재인 북한 내통' 주장을 반박했다.

새누리당은 최근 출간된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을 근거로 이런 주장을 펴며 '안보관 총공세'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김 의원이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따르면, 새누리당은 책도 제대로 읽어보지 않고 '안보 총공세'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책에도 나와 있지만 북한의 의견을 확인해보자고 한 것은 이미 우리가 기권으로 결정을 내린 이후의 일"이라며 "북한이 기권하라고 해서 기권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적었다.

"NSC에서 다수결로 기권을 결정했는데도 송민순 외교부 장관이 계속 찬성투표를 하자고 주장하자 일부 참석자들이 '왜 결정된 것을 자구 뒤집으려 하느냐'고 반발하며 '북한에도 확인해보자'는 말을 한 것에 불과"하다는 것.

이날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내부 취재결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주재한 청와대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유엔 인권결의안에 대해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은 찬성했다고 한다"며 "사실관계 확인도 않고 북한 종노릇을 한 걸로 여당이 규정한 부분에 대해선 당 차원에서도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moon jae in

김 의원은 또 당시 한국 정부의 '기권' 결정이 옳았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 2007년 말은 남북관계와 북한 비핵화가 영마루를 넘으려는 그 결정적 순간 아닙니까? 인권 결의안에 대해 잠시 태도를 유보한 것에 지나지 않는 기권을 가지고 북한과 내통을 했느니, 북한을 상전으로 종처럼 움직였다느니, 참으로 저질 비난을 퍼붓는 걸 보니 안타까운 생각이 듭니다. 자꾸 내통이라고 하는데, 그게 뭐 어떻다는 겁니까? 당시 북한 총리가 서울을 방문했고, 얼마든지 밀담을 나눌 수 있는 상황이었으니 내통은 당연한 것 아닙니까? 새누리당이 말하고 싶은 건 내통이 아니라 간통을 했다는 의미겠지요. 그래서 노무현과 문재인을 싸잡아 강간범으로 몰고 가고 싶은 것이겠지요. 그게 새누리당의 희망사항 아닙니까?

이어 김 의원은 새누리당의 '안보관 공세'를 다음과 같이 반박했다.

국회 외통위를 열어 이 문제를 규명하겠다고 하는데, 할 테면 하시든가요. 2002년에 박근혜 당시 미래한국연합 대표가 김정일과 만나 단독으로 한 4시간의 밀담은 왜 규명하지 않으십니까? 이명박 대통령 시절인 2011년에 청와대 김태효 비서관이 베이징에서 북한 대표를 만나 정상회담을 구걸하며 돈 봉투를 내민 사건은 왜 규명하지 않으십니까? 그 이전인 2009년에 대청해전에서 우리 해군이 북한 함정을 격파하자 남북 정상회담에 지장이 초래될 것을 우려하여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합참의장을 질책한 사건은 왜 규명하지 않으십니까? 보수정권이 북한 앞에서 쩔쩔맨 걸 책으로 엮으면 송민순 회고록 보다 두꺼울 겁니다. 참여정부는 북한 눈치 본 것 없습니다. 직접 대면해서 할 말은 했습니다. 반면 북한과 대화할 용기와 철학이 없는 보수정권은 북한을 두려워하거나 눈치 보거나 둘 중 하나였습니다.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송민순 회고록은 그렇게 간단한 책이 아닙니다. 제대로 정독을 좀 하세요.

lee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대북결재 요청사건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기로 한 새누리당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이런 말들을 쏟아낸 바 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
"문 전 대표가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있으면서 북한 당국과 협의했다는 것은 참 나쁜 것"
"답이 정해진 내용을 묻는다는 것은 한마디로 말해서 내통 모의"
"국정원은 누구로부터, 어떤 지시를 받아서 북한의 누구와 접촉했는지, 그리고 그 답은 어떻게 받았는지 알아야만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는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
"사태의 본질은 우리의 외교·안보정책을 북한의 의견을 물어 결정한 것"
"회고록 내용이 틀렸다면 문 전 대표,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등은 당장 고소·고발해야 한다"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 :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이유도 북한 정권이 반대하기 때문인지 묻고 싶다"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 :
"문 전 대표는 통일 한국의 정체성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에 당연히 찬성해야 함에도 외교부의 의견을 묵살했을 뿐 아니라, 더욱 기가 막히는 것은 대한민국의 찬성, 기권 여부를 북한주민의 인권을 짓밟고 있는 북한정권에게 물어봤다는 것"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함으로써 북한주민의 인권이 조금이라도 개선됐느냐"

수정 사항 제안